세계일보

검색

화물연대, 25일부터 사흘간 총파업… 물류대란 우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4 16:17:46 수정 : 2021-11-24 16:17:4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국토부, 관계부처·지자체 등과 비상수송대책 마련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가 10월29일 오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 국토교통부 앞에서 '총파업 결의대회'를 열고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안전운임 전차종전품목 확대' 등을 촉구하고 있다. 뉴시스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가 25일부터 27일까지 사흘간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정부가 비상수송대책을 시행하기로 했다.

 

국토교통부는 24일 화물연대 파업에 따른 국내·외 물류 피해 규모를 최소화하기 위해 관계부처, 지방자치단체, 화물운수사업자단체 등과 함께 비상수송대책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비상수송대책에는 자가용 화물차 유상운송 허가, 운휴 차량 및 군 위탁 컨테이너 화물차 투입, 대체 수송차량 확보 지원 등이 포함됐다. 국토부는 파업 기간동안 자가용 화물차 중 최대적재량 8t 이상의 일반형 화물자동차와 견인형 특수자동차를 보유한 차주나 운송업체의 유상 운송을 허가할 계획이다. 차주나 운송업체는 가까운 시·군·구에 신청서를 제출해 허가증은 받으면 된다.

 

또 차량 확보가 어려운 화주와 운송업체에 운휴 차량을 투입하고, 항만이나 내륙 물류기지에 군 위탁 컨테이너 차량 100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긴급한 운송이 필요한 화주 기업이나 운송 업체가 전국화물자동차운송주선사업연합회 또는 국토부에 연락하면, 대체 수송차량 등을 지원받을 수 있다.

 

국토부는 운송 수요에 따라 화물열차 임시 운행도 검토할 방침이다.

 

박진홍 국토부 물류산업과 과장은 “가용 수단을 최대한 활용해 화물연대 파업 기간에 국내·외 물류 차질이 최소화되도록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화물연대는 25일부터 사흘간 16개 지역본부별 거점에서 총파업을 예고한 상태다. 안전운임 일몰제 폐지와 운임 인상, 산재보험 전면 적용 등을 요구하고 있지만, 정부는 화주와 운수사업자들의 부담을 고려해 당장 수용하긴 어렵다는 입장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