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건강했던 37세 아들, 모더나 2차 맞고 3일 만에 식물인간 됐다”

입력 : 2021-11-24 16:21:00 수정 : 2021-11-24 16:16: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차 접종 후 심정지로 쓰러진 아들, 골든타임 놓쳐 뇌 손상” 靑청원 올라와
모더나의 코로나19 백신. 연합뉴스

건장했던 30대 아들이 모더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접종한 후 식물인간 판정을 받았다고 호소한 어머니의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23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모더나 2차 접종을 하고 3일 만에 식물인간이 돼버린 아들을 살려주세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30대 아들을 둔 어머니라고 밝힌 청원인은 “백신을 맞고 하루아침에 식물인간이 돼버린 제 아들의 억울한 사연을 세상에 알리고 싶다”고 적었다.

 

청원인에 따르면 그의 아들 A씨는 지난달 28일 모더나 2차 접종을 완료했다. A씨는 접종 후 지인들에게 ‘아프다’, ‘피곤하다’고 말했지만, 별다른 이상 증상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 

 

이후 A씨는 백신 2차 접종 3일 만인 지난 1일 심정지로 쓰러졌다. 당시 병원에서는 “이미 골든타임을 놓친 상태로 응급실에 왔고, 뇌 손상이 많이 돼 식물인간 아니면 사망”이라고 진단, 결국 A씨는 지난 5일 식물인간 판정을 받았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청원인은 아들 A씨에 대해 “사랑하고 듬직한 아들은 37살의 181㎝의 건강했던 아들이었고 늘 아빠, 엄마, 동생을 챙기는 아들이었으며 회사에서도 최선을 다해 인정받고 사랑이 많은 아들이었다”며 “건강하게 살고자 백신을 맞은 건데 식물인간으로 20일 넘게 누워 있으니 어찌하면 좋을지 모르겠다”고 토로했다. 

 

청원인에 따르면 병원 측은 A씨에게 갑작스럽게 심정지가 올 만한 특별한 원인과 기저질환이 없다고 보고 당국에 코로나19 이상반응 신고를 접수했다. 청원인은 “현재 이상반응 신고가 많아 (당국의 접종 인과성) 결과가 나오기까지 약 두 달이 걸린다는 답변을 받았다”고 밝혔다.

 

청원인은 “안전성을 책임진다던 코로나 백신을 2차까지 맞고 심장이 멈췄고 인공호흡을 해서 3일 후까지 깨어나지 않으면 식물인간이 된다는 이 어마어마한 일들을 어떻게 믿을 수 있겠냐”며 “병원에서 머리와 가슴, 배의 정밀 검사를 진행했는데 기저질환도 없었고 심정지가 발생할 어떤 이유도 찾지 못했다고 말씀해주셨으며 해당 내용을 진단서 및 의사 소견서에 작성해주셨다”고 했다.

 

그러면서 “분명히 대통령이 신년사 때 어떤 백신이든 백신의 안전성을 정부가 약속하고 책임진다고 말했다. 하지만 접종률만 크게 보도하며 국민에게 후유증, 부작용 같은 것은 설명하지도 않고 책임지려 하지 않으니 우리 아들은 이제 어찌해야 한단 말이냐”고 호소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