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오늘 생일인데 케이크 먹고 가”… 현장실습 중 숨진 홍정운군 49재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4 14:43:33 수정 : 2021-11-24 14:45:4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씨, 유족 만나 위로
24일 전남 여수시 소라면 예다원에서 현장실습 중 숨진 홍정운 군의 49재가 열려 묘비 앞에 생일 케이크와 조화가 놓여 있다. 연합뉴스

현장실습 도중 짧은 삶을 마감한 홍정운 군의 49재가 24일 전남 여수시 소라면 예다원에서 열렸다.

 

49재는 고인이 숨진 뒤 7일마다 7회에 걸쳐 재(齋)를 올려 고인의 명복을 비는 불교식 의식이지만, 묵념과 추모사, 헌화 등으로 간소하게 치러졌다. 예다원에는 홍 군의 가족과 친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의 부인인 김혜경씨, 주철현·이해식 의원, 전창곤 여수시의회 의장 등 30여명이 참석했다.

 

유은혜 교육부장관과 장석웅 전남교육감 등은 조화를 보내 고인의 명복을 빌었다. 49재를 맞은 이 날은 홍 군의 생일이어서 가족들은 묘비 앞에 생일 케이크를 올렸다.

 

홍 군의 친구인 이재욱 군은 추모사에서 “아직도 믿기지 않고, 지금도 정운이의 이름을 부르면 곁으로 달려올 것 같다”며 “너는 지금 좋은 곳에서 미소 짓고 있겠지만, 나는 너처럼 행복하게 웃기 힘들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 부인 김혜경 여사(오른쪽)가 24일 오전 전남 여수시 소라면 예다원을 찾아 현장실습 중 숨진 홍정운 군의 49재에 참석해 눈물을 닦고 있다. 연합뉴스

참석자들은 헌화하며 홍 군의 명복을 빌었다. 김혜경씨는 추모사가 낭독될 때 눈물을 훔치기도 했다. 김씨는 홍 군의 유족들을 만나 손을 잡고 위로했다. 홍 군의 어머니는 49재가 끝난 뒤 묘비 앞에서 “케이크를 먹고 가”라며 오열해 주위를 안타깝게 했다.

 

한편 전남 여수의 한 특성화고 3학년이던 홍 군은 지난달 6일 현장실습을 나간 요트에서 따개비 제거 작업을 하다 물에 빠져 숨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