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유령법인 대포통장 900여개 만들어 100억원 챙긴 일당 검거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4 11:25:02 수정 : 2021-11-24 11:25: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대전경찰청

유령법인 수백 개를 만든 뒤 법인 명의로 대포통장 900여개를 만들어 100억원의 부당 수익을 챙긴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대전경찰청 강력범죄수사대는 범죄단체조직 등 혐의로 대포통장 거래 조직 117명을 붙잡아 총책 A씨 등 13명을 구속했다고 24일 밝혔다.

 

A씨 등은 2019년 4월부터 2년여간 유령법인 396개를 개설한 뒤 그 명의의 통장 954개를 만들어 보이스피싱 조직 등에 넘긴 혐의를 받는다.

 

이들은 대포통장 한 개를 빌려주는 조건으로 매달 180여만 원의 사용료를 받는 등의 방법으로 총 100억여 원의 부당수익을 챙긴 것으로 조사됐다. 불법으로 유통된 대포통장으로 입금된 피해 금액은 7조 원에 달한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대포통장이 은행 등에 의해 지급정지를 당하면 다른 통장으로 바꿔주는 등 속칭 ‘애프터 서비스’(AS)까지 해준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행동강령을 만들어 모집책, 기술책, 현장책 등으로 역할을 분담해 조직을 운영했다.

 

경찰 수사망을 피하고자 대포폰을 사용해 연락하고 이름을 대신해 서로 별명만을 부르는 등의 치밀함을 보이기도 했다.

 

통장 명의 제공자들이 처벌을 받을 때면 변호사 비용과 벌금을 대납해주기도 했다.

 

경찰은 A씨 등의 재산 11억여 원에 대해 기소 전 몰수보전을 신청했다.

 

경찰 관계자는 “통장 명의를 빌려주기만 해도 불법 행위”라면서 “대출 미끼, 고액 알바 등을 조건으로 통장을 요구하면 적극적으로 신고해야 한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