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30대의 내 모습 그려지지 않아”…‘데뷔 21년차’ 27살 박지빈의 고민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4 13:15:39 수정 : 2021-11-24 13:15:3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 방송화면 캡처

 

배우 박지빈(사진)이 30대를 앞두고 자신의 고민을 털어놨다.

 

지난 23일 방송된 MBC 에브리원 ‘나를 불러줘’에는 데뷔 21년차 배우 박지빈이 출연해 27살 박지빈이 30대 박지빈에게 해주고 싶은 말을 담은 노래를 만들어달라고 의뢰했다.

 

이에 나불컴퍼니는 박지빈 심층탐구에 돌입했다. 박지빈은 “배우로서도, 사람으로서도 30대의 내 모습이 그려지지 않는다”고 밝혔다. 뒤이어 박지빈은 30대에 대해 “다 안다는 듯한 착각에 쉽게 빠질 수 있는 나이인 것 같다”고 자신만의 생각을 밝혀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이어진 그의 고백에 MC 김정민은 “내가 이런 생각을 박지빈 나이에 했다면 더 성공했을 것”이라며 감탄을 자아내기도.

 

특히 박지빈은 어렸을 때부터 진로가 정해진 것이 행복하고 감사하지만, 때로는 스스로 족쇄를 채운 기분이라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는 “다른 것을 경험해볼 기회가 없었다”고 솔직한 마음을 드러냈다.

 

그런 가운데 박지빈은 이러한 고민을 담은 가사를 직접 써와 나불컴퍼니를 또 한 번 놀라게 했다. 어렸을 때부터 많은 사람 속에서 지냈던 그는 마음이 시끄러울 때마다 감정을 글로 적으며 정리했다고. MC 유세윤은 박지빈 표 가사를 싸이월드 감성으로 능청스럽게 낭독해 안방에 빅웃음을 선사했다.

 

또한 박지빈은 찐친이자 노래방 메이트인 악뮤 이수현과 깜짝 전화 통화를 해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박지빈은 휴대전화에 이수현을 ‘노래 잘하는 애’로 저장했을 정도로 친한 사이라고. 이수현은 박지빈의 고민을 접한 뒤 “편해질 줄도 알았으면 좋겠다. 행복하고 가벼운 날도 있길 바란다”는 명언을 남겨 박지빈은 물론 MC들도 감동하게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박지빈은 역대 의뢰인 가운데 가장 확고한 취향을 드러내 작곡가 유재환을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박지빈은 “블루스 느낌은 조금 뺐으면 좋겠다”라며 유재환이 즉석에서 만든 멜로디에 디테일한 요구 사항을 전한 것.

 

이에 유재환은 잠시 진땀을 흘리기도 했지만, 이내 박지빈 취향 저격 자서곡 ‘스물일곱’을 완성했다. 뒤이어 나인뮤지스 출신 가수 류세라가 깜짝 출연, 캐럴 느낌이 가미된 ‘스물일곱’을 열창했다. 자서곡 ‘스물일곱’을 들은 박지빈은 “인생 최애곡이 될 것 같다”라며 폭풍 만족감을 드러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