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커피, 인지기능 저하 막아 이 질환 예방에 도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4 09:55:49 수정 : 2021-11-24 09:55:4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호주 연구팀 “‘치매 전단계’ 경도 인지장애 이행 위험↓”
“‘치매 원인’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 형성속도 느려져”
커피가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 좋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게티이미지뱅크

 

여러모로 건강에 도움이 된다고 많이 알려진 커피가 알츠하이머 치매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는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은 인지기능 저하를 막아 치매의 전 단계인 경도 인지장애(MCI)로 이행될 위험이 낮아지기 때문이라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또 커피를 자주 마시면 치매의 원인으로 지목되는 뇌신경세포의 비정상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 형성 속도가 느려진다는 것이다. 

 

23일 미국 메디컬 익스프레스(MedicalXpress)의 보도에 따르면 호주 에디스 코완대 알츠하이머병 연구재단의 서맨사 가드너 박사 연구팀은 이 같은 내용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 

 

연구팀은 ‘영상·생물표지·생활습관을 통한 노화 연구’의 일환으로 남녀 200여 명을 대상으로 126개월에 걸쳐 연구를 진행했다. 

 

가드너 박사는 해당 연구를 시작할 때 기억력이 정상이고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은 우선 인지기능이 저하되면서 치매의 전 단계인 경도 인지장애로 이행될 위험이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또한 이들은 인지기능 중에서 기획, 감정․의지 조절 등 자기 통제, 주의력 등이 포함되는 집행기능이 양호했다. 

 

인지기능은 뇌에 정보를 저장하고 저장된 정보를 꺼내 사용하는 모든 행위를 말한다. 즉, 기억하고 생각하고 판단하고 실행하는 능력이다. 

 

커피를 자주 마시는 사람은 치매를 일으키는 원인 중 하나인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형성 속도가 느린 것으로 나타났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신경세포의 표면 단백질인 베타 아밀로이드와 신경세포 안에 있는 타우 단백질이 잘못 접혀 응집하거나 엉키면서 제 기능을 수행하지 못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번 연구에서는 이러한 효과를 기대하려면 하루 커피를 몇 잔 마셔야 하는지는 설정할 수 없었다.

 

가드너 박사는 집에서 마시는 커피 한 잔의 양이 평균 240g이라면 하루 2잔씩 마셨을 때 18개월 후 인지기능 저하를 8% 줄일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와 함께 그는 같은 기간에 베타 아밀로이드 플라크의 형성을 5%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추가 연구가 필요하겠지만 이 결과는 커피가 치매 발생을 지연시키는 데 도움이 될 수 있음을 시사하고 있어 고무적이라고 가드너 박사는 말했다. 특히 겉으로 나타나는 증상 없이 진행되는 인지기능 저하 위험이 큰 사람에게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이라고 그는 강조했다.

 

이번 연구에서는 카페인 커피와 디카페인 커피, 커피를 만드는 방법(brewing)과 설탕 또는 우유를 타서 먹느냐의 차이는 구분할 수 없었다고 가드너 박사는 밝혔다.

 

커피와 뇌 기능 사이의 관계는 추적 연구할만한 가치가 있다고 그는 강조했다.

 

커피 속의 어떤 성분이 뇌 건강에 좋은 영향을 미치는 지는 아직 밝혀지지 않고 있다. 카페인이 연관이 있다고 하지만 카페인의 단독 효과는 아닐 수 있다.

 

커피의 디카페인 공정(de-caffeinating)에서 나오는 부산물인 ‘조’(粗: crude) 카페인은 기억력 손상을 막는 데 부분적인 효과가 있다는 생쥐 실험 결과가 있다. 하지만 카페스톨, 카훼올, 에이코사노일-5-하이드록시트립타미드 같은 커피의 다른 성분들도 인지장애에 영향을 미친다는 동물실험 결과들도 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중추신경계 연구 전문지 ‘노화 신경과학 첨단연구’(Frontiers of Ageing Neuroscience) 최신호에 발표됐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