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천안 종교시설 공동체서 9명 추가 확진…누적 241명

관련이슈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입력 : 2021-11-24 09:32:52 수정 : 2021-11-24 09:32: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충남 천안시 광덕면의 종교시설 기반 공동체마을에서 코로나19 선별이동진료소를 설치하고 전수검사를 실시하는 천안시 방역당국. 연합뉴스

충남 천안 지역 종교시설을 기반으로 공동생활을 하는 마을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집단감염과 관련해 24일 오전 9시 현재 확진자 9명이 추가됐다.

이에 따라 지난 21일 신자 1명이 코로나19에 확진된 이후 이날까지 모두 241명(아산 1명 포함)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 당국은 마을에 이동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전체 주민 427명과 외부에 거주하는 교인 등 모두 634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진행했다.

현재까지 양성판정을 받은 241명 외에 113명이 음성판정을 받았으며 나머지 280명에 대해 검사가 진행 중이다.

마을 내 종교시설은 긴급 폐쇄됐으며 방역 당국은 확진자를 연령과 상태별로 분류해 순차적으로 재택 치료하거나 감염병 전담 병원 또는 생활치료센터로 분산 이송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검사를 조속히 완료하고 집단감염이 지역사회로 확산하지 않도록 예방적 진단검사 등 방역 강화를 위한 모든 조치를 시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