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DEVIEW 2021’ 개막… 네이버, 메타버스 기술 생태계 ‘아크버스’ 공개

입력 : 2021-11-25 11:05:57 수정 : 2021-11-25 11:0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성공적인 ‘글로벌’ 진출과 ‘미래’ 준비하는 선행 기술들 공유

 

네이버가 주최하는 국내 최고이자 최대 규모의 개발자 컨퍼런스 ‘데뷰(DEVIEW) 2021’이 24일 개막했다.

 

네이버는 개발자들과 함께 기술을 통해 성장해 나가자는 의지를 다시 한 번 밝히며, 글로벌 시장 개척의 최전선에 있는 네이버의 기술들과 미래를 위해 연구·개발 중인 다양한 선행 기술들을 공유했다.

 

데뷰는 지난 2008년 네이버의 사내기술행사로 시작했다. 이후 ‘excellence(탁월함을 추구하며), sharing (지식을 나누고) growth(함께 성장해가는)’라는 콘셉트 아래 2010년 외부 개발자에게 문호를 개방했다. 

 

이후 올해로 14회차를 맞이하기까지 매년 IT 분야의 최신 기술과 트렌드를 공유하며 국내·외 다양한 개발자들이 주목하는 대표적인 컨퍼런스로 자리매김했다. 특히 2017년부터는 글로벌 AI 연구소 네이버랩스유럽의 저명한 연구원들도 참석해, 세계적인 수준의 연구 성과를 공유하는 세션들을 진행하고 있다.

24일부터 사흘간 진행되는 올해 데뷰는 검색·AI·클라우드·로봇 등 네이버 개발자들의 최신 기술, 경험, 노하우가 담긴 역대 최대 116개 세션으로 구성됐다. 

 

회사 측은 “이번 데뷰에는 약 8000여명이 사전 참가신청을 했으며, 네이버 각 기술 부서들이 직접 개발자 밋업과 온라인 채용 상담 등을 진행하는 ‘라이브 부스(LIVE BOOTH)’에 대한 기대도 높았다”며, 네이버 기술에 대한 개발자들의 많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첫날 컨퍼런스는 <세계로 항해하는 네이버의 기술, 그리고 새로운 도전>이라는 주제로, 네이버 서비스의 글로벌화를 이끌어가는 각 기술 영역 책임리더 8명의 키노트로 개막을 알렸다. 

 

키노트는 ▲현재 글로벌 시장에 도전하고 있는 네이버의 기술과 서비스 ▲이를 뒷받침하는 글로벌 스케일 인프라&클라우드 기술 그리고 마지막으로 ▲기술로 도전하고 있는 새로운 미래 영역 세 파트로 나뉘어 진행됐다.​

 

먼저 ‘세계로 뻗어나가는 네이버의 기술, 함께 더 글로벌해지는 네이버의 도전’ 키노트 첫 파트에서는 성낙호 클로바 CIC 책임리더, 최재호 서치 CIC 책임리더, 박찬규 네이버웹툰 글로벌CTO가 지금 이 순간에도 전세계를 무대로 활약 중인 네이버의 기술과 서비스에 대해 소개했다. 

 

클로바와 검색을 맡고 있는 성, 최 두 리더는 글로벌 도전의 중심에 ‘하이퍼스케일AI’가 있음을 시사했다.

 

성 리더는 클로바노트, 페이스사인 등 다양한 AI 서비스들이 일상화되고 있는 사례를 소개하며, 세계 최초 한국어 초대규모 언어모델 ‘하이퍼클로바’가 글로벌 무대의 우수한 인재들과 함께 이러한 흐름을 더욱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최 리더는 네이버 검색이 SME·창작자들과 함께 검색 콘텐츠 DB를 차별화하고, 사용자 니즈 이해에 기반한 현지화(localization)와 하이퍼스케일AI 등 기술 및 인프라 고도화를 통해 글로벌 검색 시장에 도전하고 있다며, 글로벌 AI R&D 벨트에 참여하는 우수한 인재들과 함께 자국어 검색엔진으로서 글로벌 빅테크들과 맞설 수 있는 경쟁력을 키워 나가고 있음을 강조했다.

 

첫 파트의 마지막 발표자인 박찬규 글로벌CTO는 스토리테크 플랫폼으로 성장 중인 네이버웹툰이 글로벌 무대에서 더 많은 작가들과 독자들을 연결하기 위해 개발 중인 툰레이더, WEBTOON AI 페인터, WAT(WEBTOON Assisted Translation) 등의 다양한 기술적 노력들을 소개했다.

 

인프라 스케일도 글로벌, 글로벌 서비스를 뒷받침하는 플랫폼&클라우드 키노트의 두 번째 파트는 김성관 Platform Labs 책임리더, 조성택 ETECH 책임리더, 최웅세 네이버클라우드 센터장이 다양한 네이버 서비스들의 글로벌 진출을 뒷받침 중인 인프라와 클라우드의 차별화된 기술력과 스케일에 대해 설명하는 순서로 구성됐다.

 

먼저 김성관 책임리더는 개발자가 직접 엣지-케이스를 생성하고 자동화할 수 있는 유용한 오픈소스 프레임워크 도구인 '픽스쳐 몽키(Fixture Monkey)’를 새롭게 공개하며, 컨테이너, 쿠버네티스, 서버/스토리지/네트워크 운영 기술 등 클라우드 네이티브 전환을 지원하는 다양한 기술을 확보 중임을 밝혔다. 

 

이어 글로벌 LIVE 기술 개발을 담당하는 조성택 책임리더는 코로나19로 모든 것들이 원격으로 이루어지고 있는 만큼, 보다 경쟁력 있는 서비스를 개발하기 위해서는 ▲아이덴티티 ▲소통 ▲관계 세 가지가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하며, 네이버의 이머징(emerging) 기술 현황에 대해 소개했다. 

 

두 번째 파트 마지막 발표자인 최웅세 센터장은 디지털라이제이션과 함께 클라우드 전환이 가속화되는 상황 속, 네이버클라우드가 개발자들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제공 중인 다양한 서비스와 기술에 대해 소개하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마지막 파트는 ‘기술로 준비하는 미래, 네이버만의 새로운 도전’이라는 주제로 네이버가 자체 기술력을 기반으로 새롭게 도전하고 있는 영역에 대해, 김효 네이버 웨일 책임리더와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가 소개하는 순서로 구성됐다.

 

이날 네이버 웨일 데스크톱 3.0과 모바일 2.0을 공개한 김효 책임리더는 네이버 웨일이 다양한 사용자들의 참여와 함께 꾸준히 진화를 거듭하고 있다며, 교육용 플랫폼 '웨일북’, ‘웨일OS’ 등 교육 분야에서의 새로운 시도도 소개했다. 김 리더는 “한국에서 취약했던 시스템 소프트웨어 영역에서 가장 한국적이면서도 가장 글로벌한 브라우저를 만들겠다”고 포부를 밝히기도 했다.

 

올해 DEVIEW 키노트의 마지막 발표를 맡은 석상옥 네이버랩스 대표는 자율주행·로봇·5G·AI·클라우드·디지털트윈 등 네이버랩스의 첨단기술을 바탕으로 구축하고자 하는 메타버스 기술 생태계 ‘아크버스(ARCVERSE)’를 소개했다. 

 

석 대표는 “온라인의 네이버를 물리 세계와 자연스럽게 연결하는 것이 네이버랩스의 미션”이라며 “현실과 똑같은 가상 세계를 창조하는 디지털트윈, 현실 세계와 직접 인터랙션이 가능한 로봇·자율주행·AR, 두 세계의 가교 역할을 하는 5G·AI·클라우드 시스템으로 완성될 아크버스에서는, 현실공간과 디지털공간의 데이터 및 서비스가 서로 유기적으로 상호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석 대표는 끝으로 “아크버스에는 수년간 네이버랩스가 연구해 온 모든 솔루션과 시스템이 녹아 있는 만큼, 앞으로 많은 지자체, 기업 그리고 학계와의 협력을 통해 흥미롭고 놀라운 성과들을 계속 공개할 것”이라며 발표를 마무리했다.

 

사진=네이버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