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다자대결 윤석열 44.1% 이재명 37%…격차 9.8%p→7.1%p”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1-24 09:24:46 수정 : 2021-11-24 14:55:5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리얼미터 여론 조사…"정권교체 54.3%, 정권 연장 38.4%"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왼쪽)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 국회사진기자단

다자대결에서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후보가 오차범위 밖에서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에 우위를 유지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4일 나왔다.

다만 두 후보의 격차는 좁혀지는 흐름을 보였다.

리얼미터가 YTN의 의뢰로 지난 22~23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천11명을 대상으로 조사(무선 90%·유선 10%)한 결과에 따르면 윤 후보는 44.1%, 이 후보는 37.0%의 지지율을 각각 얻었다.

두 후보 간 격차는 오차범위(표본오차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인 7.1%포인트를 기록했다.

2주 전 조사 대비 윤 후보는 0.3%포인트 내려갔고, 이 후보는 2.4%포인트 상승하며 격차가 좁혀졌다. 이에 따라 두 후보간 격차는 9.8%포인트에서 7.1%포인트로 줄었다.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는 4.0%, 정의당 심상정 후보는 3.8%,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는 1.1% 순이었다.

리얼미터는 "윤 후보는 컨벤션 효과가 소멸하는 가운데 상승 랠리를 이어갈 모멘텀 부재 속 약보합을 보였다"며 "이 후보 반등은 전 국민 재난지원금 선회 등 정책 유연성, 매타버스 청년 정책 발표, '특검 수용' 등 악재 해소, '전 국민 선대위' 등 선대위 체질 변화 등 조직 정비 등이 요인"이라고 분석했다.

가상 양자 대결에서는 윤 후보 48.9%, 이 후보 39.3%를 각각 기록했다. 두 후보 간 차이는 9.6%포인트로 지난 조사(13.0%포인트) 때보다 다소 좁혀졌다.

내년 대선의 프레임으로는 '야권에 의한 정권교체'를 바란다는 의견이 54.3%, '집권 여당의 정권 연장'을 기대한다는 의견은 38.4%로 나타났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