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청와대 “전두환 전 대통령 명복 빈다…사과 없었던 점은 유감”

입력 : 2021-11-23 17:59:35 수정 : 2021-11-23 18:32:3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靑핵심 관계자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 차원”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이 23일 청와대 브리핑룸에서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뉴스1

 

청와대가 전두환 전 대통령이 사망한 것에 대해 “전두환 전 대통령의 명복을 빌고 유가족들에게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는 입장을 밝혔다.

 

23일 박경미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끝내 역사의 진실을 밝히지 않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던 점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며 이같이 전했다. 또한 “청와대 차원의 조화와 조문 계획은 없다”고 덧붙였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망자에 대한 최소한의 예우 차원에서 명복을 빌고, 유족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며 “전두환 전 대통령이 5.18 광주 민주화 운동 진상규명에 협조하지 않았고, 진정성 있는 사과가 없었다는 것에 대해서 유감을 표한다는 게 브리핑에 담겨 있다”라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