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尹 떠나는 장제원, 나와 아무 관계없어. 새 인선 있을 수 있겠나”

입력 : 2021-11-23 22:00:00 수정 : 2021-11-24 08:49:1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할 말 없다” 거듭 선 그은 金…‘尹 연락 왔냐’ 질문엔 묵묵부답
장제원, SNS에 “거취 논란, 부덕의 소치…尹 떠나겠다” 입장 밝혀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국민의힘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장제원 의원이 무슨 윤석열 후보 곁을 떠나는 거하고 나하고는 아무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에 위치한 본인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을 만나 “어제도 얘기했고 오늘 아침에도 얘기했는데, 그 이상의 할 얘기가 없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한테 무슨 공이 넘어오나”라며 “새로운 인선안이라는 게 뭐가 있나. 이미 다 결정 난 건데. 새롭게 변화를 가지고 가져올 수가 없을 거다”고 못 박았다.

 

앞서 장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단 한 번도 윤석열 후보 옆에서 자리를 탐한 적 없다. 그러나 저의 거취 문제가 논란이 되고 있다. 모두 제 부덕의 소치”라면서 “윤 후보 곁을 떠나겠다”고 밝혔다.

 

김 전 위원장은 ‘장 의원이 윤 후보를 떠난다고 밝혔는데 새 인선안이 결정되면 재고할 수는 있냐’는 질문에는 “오늘 아침에 얘기한 대로 일상으로 돌아와서 내 할 일을 하면 되는 거고, 거기에 대해서 할 얘기가 없다”고 했다. ‘윤 후보에게 연락이 왔냐’는 물음에는 묵묵부답했다.

 

윤 후보는 선거대책위원회 구성을 두고 김 전 위원장과 이견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전 김 전 위원장은 “나는 확신이 서지 않는 이상 일하지 않는다”며 “나는 내 일상으로 회귀하고 있다”고 사실상 총괄선대위원장직 거부 의사를 밝혔다.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 뉴스1

윤 후보의 최측근으로 활동한 장 의원은 최근 사무총장으로 이동한 권성동 비서실장의 유력한 후임으로 거론됐지만, 김 전 위원장은 아들 문제로 여론 악화를 우려해 반대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위원장이 장 의원에 대해 부정적인 생각을 가졌던 만큼 장 의원의 사퇴가 김 전 위원장과 윤 후보 간 겪고 있는 선대위 갈등을 풀 수 있는 단초가 될지 관심을 모았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