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박지원 국정원장 ‘요소수 품귀’ 사태에 사과…“단편 첩보로 인식해 심각성 간과”

입력 : 2021-11-23 16:36:29 수정 : 2021-11-24 09:30: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박지원, 국회 정보위 전체회의에서 사과…현장서는 ‘국정원 사과 문제 아냐’ 반응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 연합뉴스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은 23일 국내 요소수 품귀 사태에 선제 대응하지 못했던 점을 사과했다.

 

박 원장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요소수 수급 문제 첩보를 받았지만, 단편 첩보로 인식해 심각성을 간과했다”며 이같이 밝혔다고 정보위 간사인 김병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전했다.

 

이에 복수의 정보위원은 자리에서 ‘국정원이 사과할 문제가 아니다’, ‘권한 없는 곳에 책임이 있는 게 맞느냐’ 등의 반응을 보인 것으로 알려졌다. 일본의 경제 보복,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사이버 안보 등 신(新)안보 분야 정보 수집권이 없는 국정원이 사과할 문제는 아닌 것 같다는 반응도 있었다고 한다.

 

이에 김 의원은 국정원이 신안보 분야를 담당하지 않는다면 다른 기관이 해줘야 하는 게 맞지만 현재까지 그런 능력이 있는 곳이 없다면서. ‘법 개정’으로 국정원에 정보 수집 권한을 주는 방안의 논의 필요성 이야기도 흘러나왔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