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정청래 “윤석열, 프롬프터 없이 말 못해… leader냐, reader냐? ”

입력 : 2021-11-23 16:17:16 수정 : 2021-11-23 16:2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조해진 “이게 왜 논란? 큰 잘못 했나?” / 정청래 “프롬프터의 사나이. 남자 박근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TV조선 유튜브 영상 갈무리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국제 포럼 행사에서 주최 측 실수로 약 2분간 침묵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를 ‘남자 박근혜’라고 칭하며 맹공했다.

 

정 의원은 조해진 국민의힘 의원과 함께 23일 TBS 교통방송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전날 서울 광진구 그랜드워커힐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주최 ‘글로벌 리더스 포럼 2021’ 관련 이야기를 나눴다.

 

당시 윤 후보는 대선후보 국가정책 발표 연설을 위해 무대에 올랐지만, 연설문이 프롬프터에 뜨지 않아 약 2분간 침묵했다.

 

정 의원은 윤 후보를 향해 “프롬프터의 사나이. 프롬프터가 올라가지 않으면 생방송 중에도 말을 할 수 없는 후보”라고 비꼬았다.

 

이어 “글로벌 리더스 포럼 아니냐. 리더(leader, 지도자)인가, 리더(reader, 읽는 사람)인가”라고 물은 뒤 “국가 비상사태가 돼 원고가 준비가 안 됐다면 대통령은 아무 말 안 하고 있어야 하느냐, 국민이 얼마나 불안하겠는가”라고 힐난했다.

 

정 의원은 “‘윤석열은 남자 박근혜 아닌가’ 그런 생각을 했다”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이 ‘수첩 공주’라는 별명으로 수첩에 써 주지 않으면 말을 할 수 없는 그런 상태를 많이 비판받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프롬프터가 없으면 아무 말도 할 수 없는 그런 사람을 대통령으로 뽑을 수 있느냐는 내용도 댓글로 많이 올라왔다”고 짚었다.

 

정 의원은 “만약 이재명 후보가 그런 상황이 발생했다면 보수 언론에서 난리가 났을 것”이라며 “이런 일은 본인이 직접, 또는 대변인을 통해서라도 즉석에서 바로 사과해야 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이와 관련해 조 의원은 “이것으로 윤 후보가 큰 잘못을 한 것처럼 말하는 자체가 이해가 안 된다”며 윤 후보를 두둔했다.

 

프롬프터가 작동하지 않은 것은 주최 측 실수로, 오히려 사회자가 양해를 구해야 하는 상황이었다는 것.

 

조 의원은 “윤 후보자는 프롬프터가 나오면 바로 연설에 들어가려고 준비해야 하기 때문에 다른 이야기를 하는 것도 적절치 않고 해야 하는 상황도 아니었다”고 설명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