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윤석열 측 "尹, 조문하지 않기로 결정"

입력 : 2021-11-23 16:10:08 수정 : 2021-11-23 16:13: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전직 대통령이니 가야 되지 않겠나" 밝혔다가 수정공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는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과 관련, "일단 돌아가신 분에 대해서는 삼가 조의를 표하고 유족에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윤 후보는 이날 여의도 한 식당에서 경선 경쟁 후보와 오찬을 하기 전 기자들과 만나 전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이같이 말했다.

조문은 하지 않는 쪽으로 최종 결정됐다.

중앙선대위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언론 공지를 통해 "전직 대통령 조문과 관련해 윤 후보는 조문하지 않기로 했다"고 알렸다.

앞서 윤 후보는 조문 계획을 묻는 질문에 "아직 언제 갈지는 모르겠는데 (장례) 준비 일정을 좀 봐 가지고, 전직 대통령이시니까 가야 하지 않겠나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해당 인사는 연합뉴스와 통화에서 "고인의 죽음이 정치쟁점화되는 것을 원치 않는다. 역사가 평가할 일"이라며 "평소에도 전 전 대통령은 조용한 장례를 원하셨다. 윤 후보는 굳이 조문을 오지 않아도 될 듯하다"고 말했다.

지난달 당내 경선 과정에서 윤 후보는 부산의 한 당협 사무실을 찾아 "전두환 대통령이 잘못한 부분이 있지만, 군사 쿠데타와 5·18만 빼면 정치는 잘했다고 말하는 분들이 많다. 호남에서도 그렇게 말하는 분들이 꽤 있다"고 언급해 '전두환 옹호 발언' 논란이 일기도 했다.

한편, 윤 후보는 전 전 대통령이 생전 5·18 무력 진압에 대한 사과를 하지 않은 데 대한 평가를 묻는 말에 "지금 돌아가셨고 상중이니까 정치적인 이야기를 그 분과 관련지어 하기는 시의적절하지 않은 것 같다"고 말했다.

국가장에 대한 입장을 묻는 말에는 "정부가 유족의 뜻과 국민의 정서를 종합적으로 고려해서 하지 않겠나"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