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대구시 155억 들여 ‘도시숲’ 조성…미세먼지 저감 기대

입력 : 2021-11-24 02:00:00 수정 : 2021-11-23 15:11: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동대구로에 조성한 도시숲 전경. 대구시 제공

대구시는 올해 155억원을 들여 미세먼지 저감 등 시민의 삶의 질 제고를 위한 ‘도시숲 조성사업’에 박차를 가한다고 23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역에 미세먼지 차단숲, 생활환경숲, 명상숲, 자녀안심 그린숲, 도시바람길숲 등을 만드는 것이다.

 

시는 동구 대림동 완충녹지 등 4곳에 32억원을 투입해 ‘미세먼지 차단숲’을 조성해 미세먼지 차단·흡착 효과를 높였다. 또한 동대구로 체육공원 등 지역 9곳 5만㎡에 15억원의 예산으로 공공공지, 주택단지, 공단 주변 등 생활환경의 보호·유지를 위한 ‘생활환경숲’을 만들었다. 시는 학생들의 정서함양과 시민들에게 녹색쉼터를 제공하기 위해 1억8000만원의 사업비로 경북공고 등 3개 학교에 ‘명상숲’도 조성해 호응을 얻고 있다.

 

서구에는 총 6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달서초교 등 학교 3곳에 ‘자녀안심 그린숲’을 조성해 학생들의 안전하고 쾌적한 통학과 학습공간을 제공하고 있다. 이밖에 올해 100억원을 들여 동구 신서혁신대로 등 5개 권역 14곳에 ‘도시바람길숲’을 조성했다. 이 숲은 도시 외곽에서 생성되는 맑고 깨끗한 찬바람을 도심지 내로 끌어오게 하는 사업으로 내년에는 90억원의 사업비를 들여 서대구산업단지 내 주요 도로 등 40곳에 조성할 계획이다.

 

팔공산 자생식물원 전경. 대구시 제공

이처럼 도시숲은 대기정화기능, 기후변화 완화기능, 휴식과 정서함양은 물론 아름다운 경관조성까지 다양한 기능을 할 수 있어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효과가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시는 도시숲의 순기능이 가져올 수 있는 효과가 크고 시민의 삶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판단해 도시숲 조성사업을 지속해서 추진해 양적인 성장뿐만 아니라 질적인 성장에도 역점을 둔다는 방침이다.

 

또한 도시숲이 제 기능을 다 하기 위해서는 기후변화에 대응하고 미세먼지 저감에도 우수한 수종을 선택하고, 시민들이 느끼기에 미흡하거나 보완해야 할 문제점을 찾아서 신규 조성에 적극 반영하는 등 도시숲 유지관리도 강화할 계획이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폭염이나 폭우 등 이상기후로 인한 지구온난화는 전 세계가 공통적으로 겪는 현상으로 이에 대한 적극적인 대처가 필요하다”면서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고 미세먼지를 저감할 방법으로 도시숲의 효과가 입증된 만큼 도시숲 조성 사업을 지속해서 펼치겠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