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5·18 조사위 "신군부 핵심인물들, 국민과 역사 앞에 진실 고백해야"

입력 : 2021-11-23 16:01:04 수정 : 2021-11-23 16:01: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5·18민주화운동진상규명조사위원회는 23일 전두환 전 대통령 사망에 대해 “아쉬움을 금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위원회는 “고인은 1997년 대법원에서 5·18민주화운동의 유혈진압과 관련하여 내란수괴, 내란목적살인죄 등으로 무기징역 판결이 확정되었다”며 “지난 41년간 피해자와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사죄할 기회가 있었으나 변명과 부인으로 일관, 5·18민주화운동 희생자들의 고통을 가중시켜왔다”고 지적했다.

 

이어 “전두환씨를 포함한 내란 및 내란목적살인죄의 핵심인물들에게 조사안내서 및 출석요구서를 발송하였으나, 전두환 씨는 지병을 이유로 거부 의사를 밝혔다”며 “하지만 위원회는 면담 조사를 계속 추진하고 있었다”고 전했다.

 

위원회는 “법률이 부여한 권한과 책임에 따라 5·18민주화운동 진상규명을 위한 엄정한 조사를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신군부 핵심인물들은 더 늦기 전에 국민과 역사 앞에 진실을 고백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