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이미 대답한 것을 자꾸 묻냐”...尹 선대위 합류 거부

입력 : 2021-11-23 12:37:41 수정 : 2021-11-23 15:12: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통화를 했나’ 묻자 “나는 더 이상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
국민의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윤석열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 합류가 어그러진 것으로 보인다. 윤 후보가 짜놓은 선대위에서는 일할 수 있다는 ‘확신’이 서지 않기 때문이냐는 질문에 그는 “이미 대답한 것을 자꾸 묻냐”며 등을 돌렸다.

 

김 전 위원장은 23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자신의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의 질문을 받고 “나는 내 일상으로 회귀하는 거다, 지금”이라며 “더 이상 정치 문제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지 않다”고 했다.

 

그는 ‘일상으로 회귀가 무슨 뜻인가’를 재차 묻는 취재진에 “나도 내 할 일을 해야한다. 내가 무슨 그런 거(선거)에 대해 신경을 써야 할 하등의 의무도 없고, 이유도 없다”고 했다.

 

그는 ‘선대위 합류와 관련해 고민 시간을 가졌나’라는 질문에는 “뭘 고민을 하나. 나는 고민하는 게 아니다. 머리가 맑고 편하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은 맡지 않는 것인가. 윤 후보와 만날 생각은 있나’는 질문에 “어제 다 이야기했다”며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취재진을 향해 “여러분이 상상을 해보라. 이미 내가 어떤 상황에서 대선을 바라보고 있다는 것에 대해 여러 차례 그간 얘기를 많이 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이어 “그걸 잘 음미하시면 내가 왜 이런 결심을 했는지를 갖다가 파악할 수 있을거다”며 “나한테 구차하게 묻지를 말라. 선거에 대해”라고 했다.

 

또 ‘윤 후보와 전화 통화를 했나’고 묻자 “나는 더 이상 이야기할 필요가 없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안 했다)”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윤 후보가 건 전화도 받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 김 전 위원장은 “나는 그런 거 더 이상”이라고 말을 줄이다 “그 사람은 후보로서 선거를 해야할 분이기 때문에 내가 뭐라고 왈가왈부를 안한다”고 했다.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에 대한 평가를 묻자 “뭘 어떻게 보나. 내가 어떻게 볼 게 뭐가 있나”라며 “후보가 자신이 판단해 최선의 방법이라고 했으면 그대로 받는 거다. 이에 대해 논평할 게 뭐가 있나”고 했다.

 

김 전 위원장은 앞서 ‘상임선대위원장’이라는 직책에 대해 “왜 필요한지 모르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

 

그는 이날도 “내가 관련된 건 내가 알아서 하는 일이지 남의 영향을 받고 움직이거나 하지 않는다. 한 두번 경험한 사람도 아니고 과거 여러번 경험을 해봤는데 내가 확신이 서지 않는 일은 안한다고 내가 늘 그랬다”고 했다.

 

'현재 구성된 선대위의 면면을 보고 확신이 서지 않는다는 것인가'라고 묻자 "이미 대답한 것을 뭘 자꾸 물어보냐"며 "나는 할 일이 있다"며 그는 사무실로 들어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