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조두순 호송차량 손괴한 유튜버·격투기선수 등 재판에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3 13:00:00 수정 : 2021-11-23 15:00: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지난 2020년 12월 12이일 형기를 마치고 출소한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이 탑승한 관용차량이 경기도 안산시 법무부안산준법지원센터에서 나오던 중 일부 시민과 유튜버 등에 가로막혀 있다. 연합뉴스

아동 성범죄자 조두순(69)의 법무부 호송차량을 발로 차 손괴한 유튜버 등이 재판에 넘겨졌다. 

 

23일 수원지검 안산지청 공판부(부장검사 강민정)는 공용물건손상, 공무집행방해 혐의로 유튜버 A씨와 격투기선수 B씨 등 4명을 불구속기소 했다고 밝혔다.

 

A씨는 조두순이 출소한 지난해 12월12일 오전 경기 안산시 법무부 안산 준법 지원센터 앞에서 조두순이 탑승한 호송차 지붕 위로 올라가 뛰고, 차량을 발로 찬 혐의를 받는다. 격투기선수인 B씨는 비슷한 시간 이 차량을 보고 달려가 뒷문을 걷어찬 혐의를 받는다. 함께 기소된 다른 2명도 조두순 호송차량을 손괴한 혐의이다.  

 

경찰은 사건 당시 A씨에 대해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기각된 바 있다. 이후 조두순에게 사적 보복을 하겠다며 현장에 갔던 B씨 등 다른 이들에 대해선 영장을 신청하지 않았다. 이후 검찰의 보완 수사 요구에 따라 보강 수사를 거쳐 지난 9월 사건을 송치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