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매체 “이재명 썩은 술, 윤석열 덜 익은 술”… 진중권 “동의. 그런데 김정은은 메탄올”

입력 : 2021-11-23 09:51:35 수정 : 2021-11-23 09:55: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메아리 “결국 3가지 술이 다 마실 만한 술이 못 되는 것”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왼쪽),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연합뉴스

 

북한의 한 대외선전매체가 이재명‧윤석열‧안철수 등 20대 대선 후보들을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북한 대외선전매체 메아리는 지난 22일 “이재명 민주당 후보는 ‘푹 썩은 술’, 윤석열 국민의힘 후보는 ‘덜 익은 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는 ‘막 섞은 술’”이라고 비유했다.

 

앞서 국민의당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인 이태규 의원이 지난 9일 KBS 라디오에 출연해 “이 후보는 ’썩은 술‘, ’윤 후보는 ‘덜 익은 술’인 반면, 안 후보는 ‘잘 숙성된 술’”이라고 말한 것을 가져와 바꾼 것이다.

 

‘술꾼’이라는 필명으로 게재된 기사에서 메아리는 이 후보에 관해 “대장동 게이트 논란을 염두에 둔 것 같은데 술로 치면 냄새만 맡고 평가했다. 이재명이라는 술단지를 개봉하니 처음부터 냄새가 나빠 맛이나 색깔은 더 노할 필요도 없다는 뜻”이라고 평했다.

 

윤 후보에 관해선 “그의 미천한 정치 경험을 가리키는 듯한데 술로 치면 맛만 보고 평가했다고 할 수 있다. 코를 바싹 들이대고 냄새까지 맡는다면 이재명에 못지않게 썩은 내가 진동할 것 같은데, 처와 장모가 검찰 수사를 받는 것은 물론 본인이 무려 6건의 범죄혐의를 받고 있지 않느냐”고 물었다.

 

또 안 후보를 ‘잘 숙성된 술’이라고 표현한 이 의원과 달리, 메아리는 “그의 정치경륜 10년을 치켜세울 의도 같은데, 술로 치면 색깔만 놓고 평가했을 수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10년 동안 여기저기 정치권을 동분서주해왔으니 이 색깔, 저 색깔 막 섞여져 색깔이 좀 특이해졌을 수 있겠다. 그런 식이라면 물감을 넣더라도 색깔만 곱고 진하면 제일 좋은 술로 된다는 소리”라며 “그렇게 오가 잡탕을 다 뒤섞어놓고 건강에 해로운 물감까지 넣은 술을 마셨다가는 후과가 대단히 좋지 않다”고 했다.

 

메아리는 “결국 3가지 술이 다 마실 만한 술이 못 되는 것”이라며 “이재명이든, 윤석열이든, 안철수든 모두가 ‘푹 썩은 술’, ‘덜 익은 술’, ‘막 섞은 술’일 뿐, 이들 중 누구도 ‘잘 익고 향기롭고 색깔 고운 술’은 될 수 없겠다”고 비꼬았다.

 

한편, 해당 보도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페이스북에 “푸하하, 이건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근데 김정은은 메탄올이여”라고 적어 눈길을 끌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