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상해 “며느리 김윤지, 결혼 전 밤늦게 아들 방서 들락거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3 09:36:42 수정 : 2021-11-23 09:36:4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 방송 화면 캡처

 

코미디언 이상해가 아들 최우성과 김윤지의 연애를 눈치채고 있었다고 말했다.

 

22일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너는 내 운명’에서는 시댁을 찾은 김윤지, 최우성 부부가 그려졌다.

 

이날 이상해는 아들 부부를 반기는 자리에서 “난 네가 결혼한다고 하기 한 달 전에 눈치 챘다”며 아들 며느리의 관계를 미리 알고 있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상해는 “너 여기 놀러 밑에 왔다 갔다 했잖아. 경비 아저씨가 ‘여자가 왔어요’ 그래서 꼭꼭 숨어서 기다렸다. 얘가 숨어서 나오다가 내가 딱 일어나서 봤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김윤지는 “오빠가 결혼하기 전에 같은 건물 1층에 살았다”고 전했다.

 

이상해는 “‘큰아빠’ 반갑게 인사했으면 놀러왔구나 하는데 놀라는 게. 내가 바보냐. 그 때 알면서도 이야기를 안 했다”며 “너희가 언젠가 하겠지, 안 하면 저 놈이 나한테 욕먹지. 밤늦게 방에 들락날락해?”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이를 들은 아들 최우성이 “아버지, 낮에”라고 수습하려 하자 이상해는 “밤에. 갈 때는 밤에 갔지”라며 사실을 고백했다. 이에 김윤지는 “반대하실 수도 있다는 생각이 있었다”며 당시 걱정을 털어놨다.

 

이에 이상해는 “너를 왜 반대하니. 나는 너 좋지”라며 며느리 사랑을 드러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