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화점 유명 제과점 빵에서 발견된 ‘제습제’...사과도 없이 “얼마면 돼요?”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3 09:08:17 수정 : 2021-11-23 09:49:0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백화점 유명 빵집에서 나온 제습제. 연합뉴스
백화점 유명 빵집에서 나온 제습제. 연합뉴스

 

23일 연합뉴스가 국내 대형 백화점에 입점된 유명 빵집이 만든 빵 속에서 제습제가 나오는 일이 발생했으나 제대로 된 사과와 보상이 이뤄지지 않았다고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보도를 통해 경기도 화성시에 사는 40대 여성 제보자 A씨가 지난주 집 근처 유명 B 백화점 동탄점에 입점해 있는 C 빵집에서 수박식빵, 바나나빵, 딸기빵 등을 샀다고 전했다.

 

빵을 구매한 후 집에 돌아온 A씨는 33개월 된 딸에게 딸기빵 3분의 2가량을 먹이고 남은 것을 자신이 먹던 중 질겅거리는 이물을 느껴 뱉어내 빵 안을 살폈다. 빵 속에는 비닐이 뜯긴 제습제 알갱이들이 가득 들어있었다.

 

하지만 더 황당한 일은 그 이후 발생했다. 그는 다음날 백화점에 항의했으나 빵 업체의 담당자가 제대로 된 사과도 없이 얼마를 원하는지 금액을 먼저 제시하라고 했다고 주장했다.

 

23일 A씨는 “빵 속에 둥글둥글한 제습제 알갱이들이 터져 가득 들어있었는데 업체 말은 ‘얼마 주면 입 닫을래’ 식으로 들렸다”고 말했다.

 

백화점 관계자는 “빵을 반죽하고 굽는 과정에서 제습제가 들어간 것으로 보인다”며 “빵 속의 이물질 발견 사실을 부인하지 않으며, 매우 죄송하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백화점과 빵집 담당자들이 피해자를 직접 찾아가 사과했으며 보상 방안을 논의하고 있다”며 “같은 사고가 재발하지 않도록 관리와 교육에 빈틈이 없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하지만 A씨는 “백화점과 업체측은 보상금액으로 50만원을 제시했으며 이를 거절하면 보험 처리돼 보상금액이 줄어들 수 있다고 말한다”며 “사과도 진정성이 없고 보상금도 적절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백화점 입점 업체라 믿고 샀는데 사태의 심각성을 모르는 거 같다”며 “식품의약품안전처와 화성시 국민신문고에도 신고했다”고 전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