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눈 내리고 아침기온 10도 이상 뚝…곳곳에 '겨울왕국'

입력 : 2021-11-23 09:37:35 수정 : 2021-11-23 09:3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서울 출근길 -3.7도로 올가을 가장 추워…체감은 -6.5도
경기남서부 등에 내일까지 비·눈…대설·한파특보

눈이 내리고 기온도 10도 이상 '수직낙하'하면서 23일 아침 전국 곳곳에 '겨울왕국'이 펼쳐졌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경기북부와 강원내륙·산지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5도 밑으로 내려갔다.

경기북부 외 다른 중부지방과 경북도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였다.

22일 아침보다 기온이 10도 이상 내려갔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서울은 오전 7시 30분께 기온이 영하 3.7도까지 떨어지며 올가을 가장 추웠다.

바람도 세게 불어 체감온도는 영하 6.5도까지 내려갔다.

주요도시 오전 8시 기온(체감온도)은 인천 영하 2.2도(영하 5.4도), 대전 영하 1.4도(영하 1.4도), 광주 영상 2.6도(영상 2.6도), 대구 영상 1.6도(영하 1.8도), 울산 영상 3.3도(영상 0.7도), 부산 영상 4.5도(영상 1.1도)다.

낮 기온도 전국적으로 2~11도 사이에 분포하며 크게 오르지 않겠다.

강원·경상·경남 일부와 부산, 울산에는 22일 오후 9시부터 한파주의보가 발효된 상황이다.

한파주의보는 ▲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떨어져 영상 3도 이하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 영하 12도 이하 아침 최저기온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될 때 ▲ 급격한 저온현상에 중대한 피해가 예상될 때 내려진다.

24일 아침까지 곳곳에 비나 눈이 내리겠다.

구체적으로 전남은 22일 오후부터 오던 비나 눈이 23일 오후까지, 제주는 23일 밤까지, 경기남서부·충청·전북·경상서부내륙은 24일 아침까지 이어지겠다.

23일과 24일 예상 강수량은 전북 5㎜ 안팎, 경기남서부·충청·경상서부내륙은 5㎜ 미만이다.

전남과 제주엔 23일에만 5㎜ 미만 비가 오겠다.

23일과 24일 적설량은 전북동부 3~8㎝, 경기남서부·충청 1~5㎝, 경상서부내륙 1~3㎝, 강원내륙·산지 0.1㎝ 미만으로 예상된다.

제주산지와 경기남서부를 뺀 수도권에는 23일에만 각각 눈이 1~5㎝와 0.1㎝ 쌓일 전망이다.

현재 전북 진안·무주·장수·임실과 충남 태안·당진·서산·홍성, 제주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대설주의보는 24시간 신적설(하루 내 최고로 쌓인 눈의 양)이 5㎝ 이상이 될 것으로 예상될 때 내려진다.

서해안과 제주는 23일까지, 강원영동과 경북동해안은 24일까지 풍속이 8~16㎧(순간풍속 20㎧ 이상)에 달하는 강한 바람이 불겠다.

다른 지역도 바람의 순간풍속이 15㎧ 안팎에 달하겠다.

해안을 중심으로 강풍특보가 내려져 있으며 남해 앞바다를 제외한 전 해상엔 풍랑특보가 발효돼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