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측 “돌발상황에 주최 측 진행 안내 기다리는 게 상식”

입력 : 2021-11-23 07:00:00 수정 : 2021-11-23 10:24: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與, 윤 후보 '침묵' 겨냥…십자포화 쏟아내
국회사진취재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측은 22일 윤 후보가 이날 생방송 도중 프롬프터 작동 오류로 2분간 연설을 하지 못한 것에 대해 "돌발상황에 대한 주최 측의 진행 안내를 기다리는 것이 상식적이고 당연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이양수 국민의힘 중앙선거대책위원회 수석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오늘 개최된 포럼에서 윤석열 후보의 국가미래비전 발표 시 주최 측의 전적인 기술적 실수로 잠시 진행이 매끄럽게 이루어지지 않았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후보는 이날 서울 광진구 한 호텔에서 열린 TV조선 '글로벌리더스포럼 2021' 행사에서 기조연설을 위해 연단에 올랐지만, 프롬프터가 제대로 작동하지 않아 2분간 대기했다.

 

더불어민주당은 윤 후보의 '침묵'을 겨냥해 십자포화를 쏟아냈다. 백혜련 민주당 최고위원은 페이스북에 "프롬프터 없이는 연설도 못하는 분이 대선후보라니"라고 비판했고, 민주당 소속 김상희 국회부의장은 "딱하다"고 했다.

 

국민의힘은 돌발상황으로 행사에 차질이 빚어졌다면, 윤 후보가 임의로 연설을 진행하기보다 주최 측의 안내를 기다리는 것이 상식적이라고 반박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윤석열 후보 연설 순서에 프롬프터가 작동되지 않았고, 후보는 영문을 모른 채 정상화되기를 기다렸다"며 "그런데 민주당은 이 상황을 두고 오히려 윤 후보에게 인신공격을 가하고 이를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생방송 진행 관련 기술적 실수로 진행이 안 된 것을 두고 행사에 초대받아 참석한 사람이 책임지고 수습했어야 한다는 주장은 억지일 뿐"이라며 "이런 일까지 왜곡하고 선거운동에 이용하는 우리 정치 현실이 안타까울 뿐"이라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