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김종인 놓칠 경우 尹 ‘정치력’ 저평가될 수밖에 없다”

입력 : 2021-11-23 07:00:00 수정 : 2021-11-23 16:27:2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김종인 없는 선대위’ 출범할 수도…尹, 지지율 안정 관리 자신있나?
국회사진기자단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선거대책위원회 인선이 막판 삐꺽거리고 있다. 

 

총괄선대위원장 합류가 확실시됐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2일 자신의 인선에 대한 최고위원회 의결을 보류해 달라고 요청하면서다. 윤 후보가 독선적 리더십을 가진 김 전 위원장의 몽니에 속앓이를 하는 모양새다.

 

뉴시스에 따르면 윤 후보 선대위 구성의 핵심 골격인 '3김(김종인-김한길-김병준) 체제' 출범은 하루 사이에 불협화음이 나기 시작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을 만난 자리에서 김 전 위원장이 선대위 합류를 고민할 시간이 하루 이틀 필요하다고 말한 데에 "잘 모르겠다"며 "여러분께서 취재해보시라"고 말한 뒤 등을 돌렸다.

 

김종인 전 위원장은 이날 자신의 종로 광화문 사무실을 찾아간 취재진의 질문에 "나는 이미 할 얘기를 다했다. 더 할 말이 없다"고 말했다. 취재진의 계속되는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이양수 후보 수석대변인은 이날 고(故) 김영삼 전 대통령 추모식 직후 기자들과 만나 갈등설을 진화하는데 주력했다.

 

이 수석대변인은 "어제 김종인 전 위원장께서 후보께 직접 말한 게 아니라 제3자를 통해서 '조금 늦춰졌으면 좋겠다고, 내일 최고위에 인선 안건 전체를 부의하지 않았으면 좋겠다'고 요청한걸로 안다"며 "그런데 안건 전체를 부의하지 않으면 김병준 전 위원장에 대한 예의가 아니지 않느냐. 그래서 김병준 전 위원장은 오늘 처리하고 김종인 전 위원장님 안은 원하시는 대로 하루이틀 더 있다가 하는 걸로 결정이 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김 전 위원장의 추인이 연기된 이유에 대해 "그건 들은 바가 없고 여쭤봐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도 '김종인 합류'에 대해선 거듭 변동이 없다고 강조했다.

 

이 수석대변인의 진화에도 갈등은 더욱 크게 대두된 모습이다. 이날 김 전 위원장을 만난 정태근 전 의원은 "(총괄선대위원장에) 금방 합류하실 것 같진 않다"고 회의적인 시각을 보냈다.

 

김 전 위원장의 사무실에서 회담을 마친 정 전 의원은 "지금 선대위 구성 방향에 대해서 그렇게 긍정적으로 보시는 건 아닌 것 같다"며 "(금방 안될 거라는) 느낌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임태희 전 대통령 비서실장도 이날 오후 김 전 위원장 사무실에 들려 "선거까지 이르는 과정에 대해서 여러 예상하는 걱정을 하면서 조금 시간을 가지고 생각해보겠다, 이렇게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총괄선대위원장직을 맡지 않을 가능성에 대해선 "그건 조금 시간을 갖고 생각해보자고 했으니까, 그대로 이해해주시면 (좋겠다)"고 했다.

 

장성철 대구 가톨릭대 특임교수는 "김종인 전 위원장이 없는 선대위도 가능성이 있다고 보인다"고 이날 상황을 분석했다.

 

장 교수는 "이미 윤석열 후보의 지지율이 상당히 높게 나오고 있다. 김 전 위원장이 없어도 많은 사람이 (선대위에) 참여해서 안정적으로 관리하면 이번 선거는 이길 수 있다는 생각을 가진 것 같다"며 "김 전 위원장에 대한 절실함이 없어진 거다"고 했다.

 

그는 또 "이번 선거는 막판 1~2% 싸움이다"며 "이 때문에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와 막판 단일화를 해야한다는 참모들도 있다. '김 전 위원장이 오면 안 후보와 단일화는 힘들게 될 거다' '안 와도 된다'는 이야기를 나눴을 수도 있다"고 추측하기도 했다.

 

그러나 김 전 위원장을 놓칠 경우 현재 심판대에 선 윤 후보의 '정치력'은 저평가될 수밖에 없다. 특히 이날 KSOI 여론조사에서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크게 반등한 반면 윤 후보는 지지율이 급락해 초접전 양상으로 국면이 전환돼 윤 후보의 경쟁력이 정권교체론에 비해 떨어진다는 지적이 나온다.

 

배종찬 인사이트케이 소장은 이날 발표된 한국사회여론연구소(KSOI) 조사(지난 19~20일까지 이틀간 전국 만18세 이상 성인 1007명을 대상으로 실시.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에서 윤 후보 40.0%, 이재명 후보가 39.5%로 집계된 점을 강조하며 "선대위에서 잡음이 나오는 자체로 중도 외연확장에 말썽이 생긴 것으로 해석해야 한다"고 말했다.

 

배 소장은 "중요한 건 후보자가 선대위를 통해 (지지율) 데이터상으로 플러스가 되는 걸 보여줘야 하는데, 전혀 그렇지 않은 상황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게 보여진다"며 "지지율에 영향을 줄 수 있는 사람은 현재 김종인이다. (김 전 위원장을 놓치는 건) 판단 착오다"고 조언했다. 자세한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