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설훈 “시대정신? 혁신? 가당치도 않다...김한길·김동철·박주선, 부끄럽지 않냐”

입력 : 2021-11-22 20:33:29 수정 : 2021-11-22 20:33: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노회한 정치인은 그 자체로 혁신의 대상”
“김대중 대통령님께서도 화를 많이 내셨을 것”
“김대중 대통령님 이름 석 자를 언급하는 일은 없기를”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한 김한길 전 민주당 대표와 김동철·박주선 의원을 향해 “시대정신? 혁신? 가당치도 않다”고 공개 비판했다.

 

설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무슨 말로 포장한다 한들 한때 동료였던 제가 보기에 그 행보는 한없이 초라해 보일 뿐”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설 의원은 “지조 없이 때 되면 탈당하고, 입당하는 정치에 무슨 원칙과 소신이 있을 수 있겠냐”며 “그러면서 ‘새시대’를 입에 올리다니 부끄럽지 않냐”고 지적했다.

 

이어 “원칙과 소신도 없이 양지만 좇아 이리저리 옮기는 노회한 정치인은 그 자체로 혁신의 대상”이라며 “김대중 대통령님께서도 화를 많이 내셨을 것이다. 국민의힘에서 무엇을 하겠다는 건지 모르겠지만 앞으로는 김대중 대통령님 이름 석 자를 언급하는 일은 없기를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설 의원은 과거 ‘김대중 내란음모’ 사건 등으로 연루돼 옥고를 치르며 재야 활동에 주력해오다 1985년 김대중 총재의 비서로 정계 입문, 민주당 수석부대변인 등을 거쳐 15대 총선에서 국회의원으로 선출된 5선 의원이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