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YS 6주기에… 대선주자 5인 첫 한자리

, 대선

입력 : 2021-11-22 18:15:20 수정 : 2021-11-22 23:11:21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李 “불의 청산 배워야”
尹 “국민에 용기 줘”
沈 “청년 정치인 원조”
安 “국민통합 상징”
김부겸(앞줄 왼쪽부터) 국무총리,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국민의힘 윤석열, 정의당 심상정, 국민의당 안철수 대선 후보가 22일 국립서울현충원에서 열린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 추모식에 참석해 김동연 대선 후보의 추모사를 듣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여야 대선주자가 고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6주기인 22일 국립서울현충원의 김 전 대통령 묘역을 찾아 업적을 기렸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국민의힘 윤석열·정의당 심상정·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와 새로운물결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 주요 정당 후보 대진표가 완성된 이후 5인이 한자리에 모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후보는 추모식에 참석해 “김 전 대통령이 이 땅의 민주주의와 불의를 청산하기 위해 싸웠던 점은 평생 두고 배울 가치”라고 말했다. 이 후보는 “대통령이 된 후 과감한 결단으로 우리 사회가 쉽게 결단하고 집행하지 못할 일들을 많이 하셨다”며 “특히 군부에 의한 권력 찬탈을 불가능하게 만든 점은 정말로 역사에 남을 일”이라고 평가했다.

대화하는 李·尹 더불어민주당 이재명(왼쪽),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6주기 추모식에서 대화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윤 후보도 “한국 정치의 큰 산이었던 김 전 대통령의 6주기를 맞이해 정치권에서 초당적인 추모 행사를 하게 됐다는 것 자체가 당연한 의무이기도 하지만 한국의 밝은 미래 단초가 되는 것 같아서 기쁘다”고 말했다. 이어 “1970년대 40대 기수론으로 야당의 동력을 활성화시켰고, 1979년 신민당 총재 가처분 사건과 국회의원 제명 사건에서도 ‘닭의 목은 비틀어도 새벽은 온다’는 말로 국민에게 용기를 북돋워 줬다”고 강조했다.

 

심 후보는 “스물여섯 살에 지역구 국회의원이 된 청년 정치인의 원조였다”며 “청년의 불굴의 투지와 열정으로 새로운 대한민국을 향해 질주하셨고 군부독재 시대를 청산하고 새로운 문민정부 시대를 열었다”고 평가했다. 안 후보는 “김 전 대통령은 국민통합의 상징이다. 국민화합, 국민통합의 마음을 되새기면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세대학교 김대중도서관은 22일 김영삼 대통령 서거 6주기를 맞이하여 1983년 5월 18일부터 6월 9일까지 23일간 이뤄진 김영삼 단식투쟁에 대한 김대중의 지원활동 관련 사료를 공개했다. 사진은 김대중이 친필로 작성한 전문(電文)의 내용. 연세대 김대중도서관 제공

한편, 연세대 김대중도서관은 이날 1983년 김 전 대통령 단식 투쟁에 대한 김대중 전 대통령의 지지성명서를 공개했다. 당시 신민당 총재였던 김영삼 전 대통령은 광주 민주화운동 3주년을 맞아 5월18일부터 6월9일까지 23일간 단식 투쟁을 벌였다. 미국 망명 중이었던 김대중 전 대통령은 5월24일 지지성명서에서 “(전두환) 정부는 김영삼씨의 단식 투쟁이 한국민의 민주 열망을 대변한 희생적 결단임을 인식하고 상응하는 조치를 즉각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