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靑 “이재명, 文정부와 차별화 당연한 일”

, 대선

입력 : 2021-11-22 18:16:51 수정 : 2021-11-22 18:16: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난지원금 등 당청 갈등 일축
박수현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뉴시스

청와대가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의 문재인정부 차별화 시도에 대해 당연한 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후보와 정부가 재난지원금 지급 규모 등을 놓고 한 차례 충돌을 빚으면서 주도권 다툼 아니냐는 관측이 제기되자 적극 진화하려는 의도로 풀이된다.

청와대 박수현 국민소통수석은 22일 YTN 인터뷰에 출연한 자리에서 “대선 기간 중에 여야 대선후보들 모두 ‘문재인정부보다는 좀 더 나은 정부를 만들겠다’고 국민께 약속하는 거 아니겠느냐”며 “성과는 성과대로 이어가지만, 문재인정부의 부족한 부분은 (개선하겠다는) 차별화 전략과 비전을 국민께 제시하고 선택을 받으려고 하는 건 당연하다”고 말했다. 박 수석은 오전 CBS 라디오 인터뷰에서도 ‘여당 후보의 차별화 전략에 서운하지 않으냐’는 질문에 “당연한 일”이라고 답하기도 했다.

재난지원금 문제를 둘러싸고 벌어졌던 갈등에 대해서도 박 수석은 수습에 나섰다. 앞서 문 대통령은 21일 국민과의 대화 도중 재난지원금을 둘러싼 갈등에 대해 “내각의 판단을 신뢰한다”고 말한 바 있다. 박 수석은 이 후보가 재난지원금 전국민 지급 주장을 철회한 것을 놓고 “아마 이 후보가 정부 설명을 잘 듣고 ‘다른 곳에 먼저 쓸 곳이 있구나’ 하고 충분히 이해하고 선택과 결단을 하신 거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