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安에 손 내민 심상정 “제3지대 공조 시작”

, 대선

입력 : 2021-11-22 18:14:06 수정 : 2021-11-22 18:14:04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양당 체제 종식 위해 조건없는 만남 제안
김동연 아우를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
정의당 심상정(왼쪽부터), 국민의당 안철수, 새로운물결(가칭) 김동연 대선 후보가 22일 서울 동작구 국립서울현충원 내 김영삼 전 대통령 묘역에서 열린 6주기 추모식에서 추모 발언을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정의당 심상정 대선 후보가 22일 “오늘부터 양당체제 종식을 위한 제3지대 공조를 시작하겠다”며 국민의당 안철수 후보에게 조건 없는 만남을 제안했다.

심 후보는 이날 국회 기자회견에서 “정권교체가 1987년 이후 34년간 반복돼온 신구 기득권 양당 간 ‘공수교대’로 귀결돼서는 안 된다는 것이 다수 국민들의 뜻”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첫 번째 만남을 안 후보에게 제안한다. 양당체제 종식을 위한 연대를 포함해 현안과 관련된 다양한 의견들을 교환하자”고 밝혔다.

안 후보 역시 다양한 석상에서 심 후보와 협력 필요성을 제기한 바 있어 제3지대 연대론은 조만간 급물살을 탈 것으로 보인다. 안 후보는 전날 대장동 개발 특혜, 고발 사주 의혹에 대한 ‘쌍특검’ 도입을 촉구하며 “이 문제를 심상정 후보 및 정의당과 함께 풀어갈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다만, 두 후보 모두 단일화 가능성은 일축하고 있어 결선투표제 도입 등 사안별 정책 공조에 무게를 둘 가능성이 높다.

심, 안 후보가 또 다른 제3지대 후보인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를 아우를 수 있을지도 관전 포인트다. 김 전 부총리는 “거대 양당뿐 아니라 제3지대에 있는 분 중에서도 스스로가 시대교체 대상인 것을 알고 좀 성찰해야 한다”며 두 후보에 대립각을 세운 바 있다. 심 후보는 “안 후보를 만나 뵙고 김동연 후보도 뵐 것이다. 이 두 분 이외에 제3지대에 의지를 갖고 계신 정치인, 정당들도 연쇄적으로 만나겠다”고 말했다.

새로운물결 창당을 선언한 김 전 부총리는 여야 대선후보들의 부동산 공약에 대해 “대부분 실현 가능하기 어려운 거짓말”이라며 ‘마이웨이 행보’를 이어나갔다. 그는 이날 YTN 라디오에서 “지금 후보들이 100만호니 280만호니 하며 공급 확대책을 많이 내놓고 있다. 누가 돼도 임기 내에 달성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