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경선 떨어진 날, 홍준표가 부인에게 들은 한 마디…“감옥에 안 가도 되겠네요”

입력 : 2021-11-22 16:37:09 수정 : 2021-11-22 16:47:0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청년의꿈’ 홈페이지 글에 답변…글쓴이는 이명박·박근혜 전 대통령 등 언급 후 “정치판 무섭다”
홍준표 국민의힘 의원. 뉴시스

 

국민의힘 대선 경선 레이스를 펼쳤던 홍준표 의원은 낙선 후 부인 이순삼씨에게서 ‘감옥에 가지 않아도 되겠다’는 말을 들은 것으로 알려졌다.

 

홍 의원은 지난 20일 ‘청년의꿈’ 홈페이지 ‘청문홍답’ 게시판에서 한 누리꾼이 “한나라당 때 같은 당 선배 김기춘 의원은 정치 말년에 감옥에 갔다오셨고, 이명박 전 의원은 대통령이 됐으나 물러나고 감옥에 가셨다. 박근혜 전 의원도 대통령이 됐으나 감옥에 가셨다”고 적은 글에 “경선 낙선 하던 날, 제 아내 첫마디 ‘이제 감옥 안 가도 되겠네요’”라고 짧게 답했다.

 

당시 글을 올린 누리꾼은 “홍 의원님보다 먼저 정치에 들어온 노무현 대통령도 끝에는 좋지 않은 일이 있었던 것을 보면, 정말 정치판이라는 곳이 무섭다고 생각한다”며 “대통령까지 해본 사람도 그 이상의 무슨 욕심이 나서 그렇게 죄를 짓는지…또 서로간의 정치보복이라는 건 또 뭔지”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청년의꿈’ 홈페이지 캡처

 

앞서 홍 의원은 경선 패배 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재명 후보와 윤석열 후보) 두 분 중 지면 한 사람은 감옥가야 하는 처절한 대선”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 다른 글에서는 “비리혐의자끼리 대결하는 비상식 대선이 되어 참으로 안타깝다”며 “그것도 당원과 국민들의 선택인데 도리가 없다”고도 했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