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문 대통령 “인천 흉기 난동사건, 있을 수 없는 일 일어났다"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2 15:33:55 수정 : 2021-11-22 16:05: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문재인 대통령.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은 인천 흉기 난동 사건 당시 경찰 부실 대응 논란이 불거진 것에 “있을 수 없는 일이 일어났다”며 질책했다. 

 

청와대 박경미 대변인은 22일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경찰의 최우선 의무는 시민의 생명을 보호하고 안전을 도모하는 일”이라며 이같이 언급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 15일 인천광역시 남동구 내 한 빌라에서 층간소음 문제로 다툼을 벌이던 거주자들 간 다툼 과정에서 윗집 주민이 아래층 주민에게 흉기를 휘두르는 사건이 벌어졌다. 사건 당시 출동했던 남여 경찰의 대응을 두고 부적절했다는 지적이 나왔었다. 

 

문 대통령은 “이는 남경과 여경의 문제가 아니다”며 “현장에 출동한 경찰의 기본자세와 관련한 사안”이라고 언급했다. 해당 문제가 젠더 갈등으로 번지면 안 된다는 점에 대한 언급으로 보인다. 문 대통령은 이어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교육과 훈련을 강화하고 시스템을 정비하라”고 지시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