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NYT “韓 젊은 여성들 공공장소서 헤어롤... 세대 구분의 상징”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2 15:10:45 수정 : 2021-11-23 16:45:0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헤어롤을 하고 있는 젊은 여성들. 뉴욕타임스(NYT) 홈페이지 캡처

 

미국의 유력지가 헤어롤이 한국 세대 구분의 상징이 되고 있다고 평가했다.

 

21일 미국 유력지 뉴욕타임스(NYT)는 ‘공공장소에서의 헤어롤? 그들이 머리 하는 방식일 뿐’이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이와 같이 보도했다.

 

NYT는 과거 헤어롤을 하고 공공장소에 나타나는 것은 적절치 못한 행동이었으나 지금 젊은 여성들은 전혀 이상하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NYT는 수도 서울의 카페, 식당, 대중교통, 거리 등에서 젊은 여성들이 앞머리에 헤어롤을 하고 다니는 모습을 쉽게 살펴볼 수 있다며 이는 젊은 세대들의 독립적이고 남의 시선을 신경 쓰지 않는다는 것을 의미한다고 분석했다.

 

그럼에도 아직까지 기성세대는 헤어롤을 공공장소에서 하고 다니는 것을 못마땅하게 생각한다며 이에 따라 헤어롤이 세대를 구분하는 상징이 되고 있다는 게 NYT의 설명이다.

 

NYT는 “과거 한국 여성들의 꾸밈은 사적이고 남성의 시선을 숨겨야 하는 행위로 생각했다”며 “하지만 젊은 여성들은 이제 주변의 시선을 그리 신경쓰지 않는다”고 전했다.

 

이러면서 일반인 여성뿐만 아니라 연예인, 가수 등 유명인들 또한 자주 헤어롤을 한 모습을 공개한다고 밝혔다.

 

매일 헤어롤을 사용하는 대학생 A씨는 NYT와의 인터뷰에서 “어머니가 공공장소에서 헤어롤을 하는 것은 부적절하다며 그만하라고 요청했지만 지금도 하고 다닌다”며 “가는 길보다 목적지에서 외모가 더욱 중요하다.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 앞에서만 잘 보이면 된다”고 덧붙였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