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北 선전매체 “이재명은 푹 썩은 술, 윤석열은 덜 익은 술... 마실 술 없다”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2 14:52:25 수정 : 2021-11-23 07:23:4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북한 선전매체가 한국 대선 주자들을 술에 빗대 표현하고 “마실 술이 없다”고 비판했다.

 

22일 북한 선전매체 메아리는 “맛과 향기, 색깔을 다 종합해 평가한다면 이재명이든, 윤석열이든, 안철수이든 모두가 푹 썩은 술, 덜 익은 술, 막 섞은 술일 뿐”이라고 밝혔다.

 

메아리는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의 대장동 논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에 대해서는 정치경험 부족,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에 대해서는 정치 이력을 거론하고 모두 부정적으로 평가했다.

 

메아리는 이 후보를 ‘썩은 술’, 윤 후보를 ‘덜 익은 술’, 안 후보를 ‘막 섞은 술’로 지칭했다.

 

이어 “결국 세 가지 술이 다 마실만한 술이 못 되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 평가에 대해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2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건 동의하지 않을 수 없다”며 “근데 김정은은 메탄올이다”라는 감상을 보이기도 했다.

 

이는 앞서 지난 9일 KBS라디오 인터뷰에서 국민의당 선거대책총괄본부장인 이태규 의원이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를 술로 빗대 평가한 것을 차용한 것으로 보인다.

 

이 의원은 이 후보를 ‘썩은 술’, 윤 후보를 ‘덜 익은 술’, 안 후보를 ‘지난 10년 동안 잘 숙성된 술’로 평가한 바 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