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선대위 합류 줄다리기? 尹에 ‘시간 더 달라’ 했다는 김종인 “이미 할 얘기 다했다”

입력 : 2021-11-22 15:41:10 수정 : 2021-11-23 07:20:5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윤석열, 22일 이준석·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사안 보고 / “金, 하루 이틀 시간 더 달라 하셨다” / 尹, ‘김병준 때문이냐’ 질문에는…“정확히 모른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선거대책위원회의 ‘원톱’ 총괄선대위원장이 유력한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에게 하루 이틀 시간을 더 달라는 요청을 윤 후보 측에 한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는 22일 이준석 당 대표와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을 상임선대위원장으로 두는 인사안을 당에 보고하고 통과시켰다. 다만,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총괄선대위원장에 두는 부분은 조만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윤 후보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 참석한 뒤 기자들과 만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총괄선대위원장으로 부의하는 부분과 관련해 하루 이틀만 시간을 더 달라고 하셨다”며 “오늘 상임(선대)위원장 두 분만 (논의했다)”이라고 설명했다.

 

윤 후보는 ‘김병준 상임선대위원장 인선 때문에 시간을 달라는 것 아니냐’는 질문에는 “저도 정확히는 모른다”고 말했다.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사진 왼쪽에서 두 번째)가 22일 오전 국회 당대표 회의실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는 앞서 김 전 비대위원장이 지난 19일 서울 종로구 사무실에서 권성동 국민의힘 사무총장과 회동을 마친 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이 상임선대위원장으로 온다는 취재진의 말에 “솔직히 모르겠다”며 “상임선대위원장이 뭐 때문에 필요한지 내가 잘 이해를 못 하는 사람이다”라고 답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당시 김 전 비대위원장은 “어떤 사람이 중요하냐를 알아야지, 아무나 사람이면 다 중요한 게 아니다”라며 “대통령이 되려는 사람이 과거 인연, 개인적인 소위 친소관계를 갖고 생각하면 안 된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국민일보는 22일 “김종인 전 위원장이 자신이 ‘삼김(三金)’으로 묶여 보도되는 데 격분했던 것으로 알려졌다”며 “김종인 전 위원장은 김병준 전 위원장의 상임선대위원장 기용에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뉴시스에 따르면 김 전 비대위원장은 이날 서울 광화문 사무실을 찾아온 취재진에게 “나는 이미 할 얘기를 다했다. 더 할 말이 없다”면서 취재진의 계속되는 질문에 침묵으로 일관했다.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비상대책위원장. 연합뉴스

 

이보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8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 출연해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두고 “김병준 위원장이 과거에 언론 인터뷰나 이런 데서 김종인 당시 비대위원장에게 굉장히 세게 들이받은 그런 인터뷰들이 있다”며 “그분이 그런 인터뷰들을 왜 했는지 모르겠지만 제 생각에는 그분(김병준) 개인이 노력해서 풀어야 되는 부분들이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김종인 원톱 선대위에 대해서는 다른 옵션을 고려해보지 않았기 때문에 지금 그것을 포기하는 것도 (윤석열) 후보한테는 불가능하다”며 “결국은 김종인 위원장의 의중이 조금 더 많이 반영되는 형태로 타협이 이뤄지지 않을까”라고 내다봤다.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은 지난 4월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글에서 1993년 동화은행 비자금 사건을 거론하며 김 전 비대위원장을 ‘뇌물 받은 전과자’라고 말했고, 이에 김 전 비대위원장은 한 매체와 인터뷰에서 “진짜 하류적인 사고방식을 가진 사람”이라고 맞받은 바 있다. 당시 청와대 경제수석이었던 김 전 비대위원장은 2억1000만원의 뇌물을 수수한 혐의로 징역 2년6개월에 집행유예 4년 확정 판결을 받았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