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우상호 “국민의힘 김한길 영입… 새 정당 연출 위한 준비일 수도”

입력 : 2021-11-22 12:32:39 수정 : 2021-11-22 13:54:0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재창당을 암시하는 것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어” 주장
“기존의 국민의힘과는 성격이 다른 인재를 모으겠다는 뜻일 것”
“제3지대라고 불린 사람을 모아 국민의힘을 재창당하려는 모양”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2일 김한길 전 새천년민주당(현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새시대준비위원장으로 국민의힘 선거대책위원회에 합류한 것과 관련해 “재창당을 암시하는 것이라는 느낌이 강하게 들었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이날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의 인터뷰에서 “저분(김 전 대표)이 움직이면 보통 정치 세력이 재편 된다”며 이같이 말했다.

 

우 의원은 “새시대준비위라고 하면 새로운, 기존의 국민의힘과는 성격이 다른 인재를 모으겠다는 뜻일 것”이라며 “윤석열 후보의 국민의힘을 새로 만들려는, 새로운 창당의 일환으로 제3지대라고 불린 사람을 모아 국민의힘을 재창당하려는 모양”이라고 전망했다.

 

이어 “(김 전 대표가) 주로 창당 전문가니까 대선 전에 (재창당) 가능성도 있다”며 “선거를 앞두고 ‘국민의힘이 아니고 새로운 정당이다’, 이런 걸 연출하기 위한 준비일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씨의 등판 시기에 대해서는 “도저히, 더 이상 미룰 수 없다는 시점에 나올 것"이라면서도 "윤 후보 옆에는 세우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윤 후보의 최대 리스크가 김건희 사모라는 것을 다 안다”며 “그쪽도 후보 옆에 안 세우고 별도로 움직이게 할 것”이라고 했다.

 

한편 우 의원은 민주당 선대위 쇄신 방안에 대해서는 “있는 사람을 없애는 게 혁신은 아니다”며 “차라리 더 좋은 사람을 모셔와 선대위원장으로 새로 세우고 참신한 외부 인사를 계속 독려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했다.

 

그러면서 “실무 집행에서의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 엔진을 돌려야 한다”며 핵심 실무진의 배치가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한편 우상호 의원은 이재명 후보에게 선거대책위원회 쇄신 전권을 위임한 것과 관련, “송영길 상임선대위원장이 당대표 자리를, 선대위원장 자리를 내놓으면 안 된다”고 선을 그었다.

 

그는 “2012년 모델이 바로 그런 것”이라며 당시 안철수 후보와의 단일화를 위해 이해찬·박지원 지도부 총사퇴했던 것을 거론한 뒤 “그 이후로 정통성 있는 당의 중심이 없고 그냥 선대위만 있으니까 실제로 당 하부조직까지 원활하게 돌리는 데 문제가 있었다”고 상기시켰다.

 

이어 “그래서 그건 좋은 방법은 아니다”라며 “차라리 더 좋은 사람을 모셔와서 선대위원장을 새로 세우고 참신한 외부 인사들을 계속 독려하는 게 바람직한 사람들을 없애는 게 혁신은 아니다”고 강조했다.

 

우 의원은 대안으로 "새로 외부에서 오는 게 아니고 있는 사람들의 권한을 재분배하는 것이다. 아직 후보의 의중을 제가 알 수 없지만 2017년에 보면 당시에 임종석, 양정철, 김경수, 윤건영 + 몇 사람 이렇게 7~8명이 계속 하루 종일 모터를 돌리지 않느냐, 실무적으로"라며 옛 광흥창팀을 거론했다.

 

그는 "지금은 그런 모임이 없다. 그러니까 문제가 된 것"이라며 "콘트롤 타워라는 게 꼭 위를 말하는 것만이 아니라 사실은 실무 집행에서의 콘트롤 타워가 필요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