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아파트서 괴성 지르며 난동…30대, 마약 간이검사 양성

입력 : 2021-11-22 09:58:58 수정 : 2021-11-22 09:58:56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 마약을 투약한 뒤 괴성을 지르고 집 안 물건을 부수던 3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인천 부평경찰서는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30대 A씨를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22일 밝혔다.

A씨는 전날 오전 5시 8분께 인천시 부평구 한 아파트에서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당시 집 안에 홀로 머물며 물건을 부수거나 소리를 지르는 등 이상행동을 한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은 "아파트에 소란을 피우는 세대가 있다"는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해 A씨를 현행범으로 체포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마약으로 추정되는 가루를 발견했으며, A씨는 간이 시약 검사 결과 마약 양성 반응이 나왔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A씨의 소변과 머리카락을 보내 마약 투약 여부를 다시 한번 확인할 예정이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마약을 투약했다는 정식 검사 결과가 나오면 구체적인 투약 시점과 입수 경로 등을 조사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