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신변보호 전 여친 살해범, 경찰 조사 중 자해 시도

입력 : 2021-11-22 08:50:27 수정 : 2021-11-22 08:50:2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데이트폭력 피해로 경찰의 신변보호를 받던 여성을 살해하고 도주한 30대 남성이 하루 만에 경찰에 붙잡혀 20일 오후 서울 중부경찰서로 들어서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서울 중부경찰서는 이날 낮 12시 40분께 신변보호 대상이었던 30대 여성 A씨를 흉기로 찔러 살해한 혐의(살인 등)로 A씨의 전 남자친구인 30대 B씨를 대구 소재 숙박업소에서 검거했다.

데이트 폭력과 스토킹 피해로 경찰의 신변 보호를 받던 전 여자친구를 살해한 30대 피의자가 경찰 조사 과정에서 자해를 시도했다.

22일 연합뉴스 취재를 종합하면 피의자 A씨는 전날 오후 11시께 서울 중부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중 혀를 깨물어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다.

경찰관들 신고를 받고 119가 출동해 A씨의 입 안을 살펴봤으나 상처가 심하지 않아 별다른 조치 없이 돌아갔다. 조사가 끝난 뒤엔 남대문경찰서 유치장에 입감됐으며, 생명에 지장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전날 경찰은 A씨에게 살인 혐의를 적용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씨의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은 이날 오후 3시 서울중앙지법에서 열릴 예정이다.

A씨는 지난 19일 중구 저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전 여자친구를 흉기로 살해한 혐의를 받는다.

피해자는 수개월에 걸친 위협과 스토킹에 못 이겨 경찰에 데이트폭력 신변보호를 신청했고, 사건 당일 집을 찾아온 A씨의 위협에 경찰이 지급한 스마트워치로 두 차례 긴급호출을 했으나 변을 당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