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WHO “내년 3월까지 유럽서 코로나로 50만명 사망 가능성” 경고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2 08:34:21 수정 : 2021-11-24 09:07: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클루게 유럽 사무국장 “유럽의 재확산에 긴급조치 적용 시급”
“백신 접종률 제고, 공중보건 조치 강화, 새 치료법 도입 필요”
20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에 항의하는 시위대 행렬 AFP=연합뉴스

 

최근 급격히 확산 중인 유럽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된 긴급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내년 3월까지 50만명 이상의 사망자가 나올 것이라는 세계 보건당국의 경고가 나왔다.

 

특히 정체 상태인 코로나19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마스크 착용 강화 등 기본적인 공중보건 조치를 적용하며, 새로운 치료법을 조속히 도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21일 영국 BBC 방송의 보도에 따르면 세계보건기구(WHO)는 최근 유럽의 코로나19 확산세와 관련해 이 같은 전망을 내놓으며 긴급조치를 당부했다.

 

한스 클루게 WHO 유럽 사무국장은 이 지역의 코로나19 확산세에 대해 “매우 우려스럽다”고 밝혔다.

 

클루게 사무국장은 유럽의 코로나19 재확산세와 관련해 코로나19가 기승을 부리는 겨울철에 접어드는 가운데 백신 접종률이 낮고 전염성이 강한 델타 변이 바이러스가 유행하는 점 등이 영향을 끼쳤다고 봤다.

 

그러면서 백신 접종률을 높이고 기본적인 공중보건 조치를 적용하는 한편 새로운 치료법을 도입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마스크 착용을 강화해야 한다고 조언하기도 했다.

 

또한 클루게 사무국장은 “코로나19가 또다시 유럽 내 사망원인 1위가 됐다”면서 백신 접종 의무화는 ‘마지막 수단’으로 봐야 하지만 지금이 이를 위한 법적·사회적 논의를 하는 것이 “시기적으로 적절할 것”이라고 말했다.

 

유럽 내 일부 국가들은 최근 코로나19 급증세에 대응해 봉쇄 조치를 재시행하거나 백신 접종을 의무화하고 있다.

 

오스트리아 정부는 가을 이후 코로나19 환자가 급증하면서 연일 신규 확진자 수가 최대치를 경신했다. 이에 따라 22일(현지시간)부터 전국적인 봉쇄 조치를 시행하기로 했고, 내년 2월부터는 백신 접종도 의무화할 예정이다.

 

독일은 일일 신규 확진자가 6만 명을 넘어서는 등 상황이 심각하다. 이와 관련해 독일 바이에른 주는 이미 감염률이 높은 지역에서 봉쇄를 도입하기로 했고, 독일 상원은 직장에 가거나 대중교통을 이용할 때 코로나19 백신 접종 완료·완치·음성 진단 사실 등을 제시하도록 하는 조치를 승인했다.

 

하지만 이 같은 정부의 봉쇄 조치 등에 유럽 각국의 국민들은 강력하게 반발해 또 다른 문제로 대두되고 있다.

 

20일 오스트리아 수도 빈에서는 경찰 추산 3만5000 명이 정부 정책에 항의하고, 네덜란드 로테르담에서는 이틀 연속으로 수백명이 참가하는 야간 폭력시위가 벌어져 경찰 경고사격에 최소 2명이 부상하는 등 유럽 곳곳에서는 정부의 방역 조치에 반대하는 대규모 시위가 벌어졌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