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文 “남은 임기 6개월 긴 기간… 마지막까지 긴장 놓지 않겠다”

입력 : 2021-11-21 21:26:10 수정 : 2021-11-21 21:26:0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주요 발언 내용

“일일 확진자 5000~1만명 예측 대비
방역상황 위급해질 가능성 배제 못해
완전한 일상회복 돼야 민생경제 회복”
재난지원금은 선별지급에 무게 둬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서울 여의도 KBS에서 열린 2021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에 참석해 국민패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뉴시스

“아직은 조마조마한 부분이 있습니다. 끝까지 잘 진행해서 완전한 일상회복을 이루고 끝까지 마무리하도록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6개월여 남은 임기 속 사실상 마지막이 될 수 있는 국민과의 대화에 나선 문재인 대통령은 11월부터 시작된 ‘단계적 일상회복’의 흔들림 없는 추진을 공언했다. 일 확진자 3000명이 넘는 상황을 예견했었다고 한 문 대통령은 위중증자 관리와 추가접종(부스터샷)을 남은 과제로 제시하면서도 일상회복상에서도 방역수칙과 거리두기를 잘 지켜야 한다고 했다. 방역과 경제 사이에서 균형을 잡으려는 태도를 보였지만, 코로나19 방역과정에서 지적된 문제점에 대해서는 뚜렷한 입장을 내놓지는 않았다.

문 대통령은 21일 KBS에서 열린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 일상으로’에 참석해 일반 국민 200명과 질의응답 과정을 가졌다. 문 대통령은 △일상회복 3주 진단 및 확진자 증가 대응책 △양극화, 가계부채, 부동산 등 민생경제 △포스트 코로나 과제 등 3가지 분야에서 국민들의 질문을 받고 자신의 입장을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6개월 남짓 남은 임기에 대해 “매일매일 위기관리의 연속이라고 생각하면 결코 짧은 기간이 아니다. 굉장히 많은 일이 일어날 수 있다”며 “마지막까지 긴장과 초심을 놓지 않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11월부터 시작 중인 ‘단계적 일상회복’에 “조금 조마조마한 부분이 있다”면서도 예상보다는 낮은 확진자 수치를 보이고 있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5일째 3000명이 넘는 확진자 수인데, 정부는 (확진자 수가) 5000명에서 1만명까지 될 것으로 생각하면서 대비했다”고 말했다.

예측대로 확진자 수가 이뤄지고 있다고 했지만, 현재의 일상회복에 대해 문 대통령은 ‘단계’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방역상황이 위급해질 가능성도 있다고 했다. 현재의 단계적 일상회복은 1단계이며, 4주간 이뤄지고 난 뒤 평가를 통해 2단계, 3단계로 진전을 이룰 수 있다는 것이다. 현재의 방역상황에 대한 우려적인 표현으로 읽힐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정부도 열심히 해야겠지만 국민들도 잘 협조해 주셔야 한다”며 “온 국민이 함께 완전한 일상회복을 이뤄야 민생도 경제도 또 완전한 회복을 이룰 수 있다”고 강조했다.

방송 시청하는 상인 21일 서울 용산구 용문전통시장에서 한 상인이 문재인 대통령 국민과의 대화 ‘일상으로’ 방송을 시청하고 있다. 남정탁 기자

문 대통령은 위중증자 관리에 대해서도 현재의 빠른 급증 상태를 언급하면서 우려를 표했다. 21일 자정 현재 코로나19 위중증자는 517명으로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60%를 넘어섰다. 문 대통령은 “병상 상황이 빠듯하게 된 것이 염려가 된다”며 “지금은 병상을 늘리고 의료를 확충하고 추가 접종을 빠르게 실시하고 전체적으로 접종 효과를 높여주는 것이 필요하다고 생각한다. 정부가 그런 방향으로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과 함께 답변에 나선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필요성에 대해 강조했다. 권 장관은 “(아직) 18세 이상 성인 중 490만명이 접종을 하지 않고 있다“며 백신 접종에 따른 인센티브 정책(방역패스)를 현재 실시 중”이라고 설명했다. 권 장관은 추가접종에 대해서도 “여론조사에서 (추가접종을) 왜 두려워하느냐고 물으니까 이상 반응에 대한 두려움이 75%로 나왔다”며 “정부에서도 이상 반응을 충분히 조사하고 거기에 대한 적절한 보상 치료를 할 수 있도록 심도 있게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공공의료원 등 의료인력 확충과 관련해서도 “정부가 특별히 노력을 기울여야 할 부분”이라면서 “코로나19 상황의 장기화로 그분들이 계속 정말 많은 수고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놓여있다. 그런 일이 없도록 정부가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의료인력 충원과 관련한 현 정부의 입장에 대한 평가는 특별히 하지 않았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19 감염 치료 당시 보건소의 매뉴얼이 없었다는 한 국민의 질의에는 “보건소에서 매뉴얼이 있으면 좋았을 텐데 그러지 못한 점에 대해서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질의과정에서 일상회복뿐 아니라 자영업자 대책, 재난지원금과 같은 민생경제 현안에 대해서도 언급했으며, 포스트 코로나 사태에서의 대책에 대해서도 자신의 입장을 피력했다. 문 대통령은 재난지원금과 관련해서는 선별지급에 무게를 두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