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준석 “선거철 되니 이런저런 범죄를 페미니즘과 엮는 시도 시작”

입력 : 2021-11-22 07:00:00 수정 : 2021-11-21 19:35:4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장혜영 "헤어지자고 말했다는 이유로 살해당한 여성들의 참혹한 죽음 연일 보도"
국회사진기자단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1일 "남성은 잠재적 가해라자라는 프레임은 2021년을 마지막으로 정치권에서 사라졌으면 한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선거 때가 되니 또 슬슬 이런저런 범죄를 페미니즘과 엮는 시도가 시작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해당 글과 함께 장혜영 정의당 의원의 발언 기사를 공유했다.

 

장혜영 의원은 20일 "헤어지자고 말했다는 이유로 살해당한 여성들의 참혹한 죽음이 연일 보도되고 있다"며 "페미니스트가 되지 않을 수 없다"고 말했다.

 

장 의원이 말한 사건은 최근 한 30대 남성이 전 여자친구가 이별 통보를 했다는 이유로 칼로 수차례 찌른 후 집 베란다 밖으로 것이다.

 

이 대표는 "이런 잣대로 고유정 사건을 바라보고 일반화해버리면 어떻게 되겠느냐"며 "전 남편에게 졸피뎀을 먹여 살해하고 토막살인한 시신을 종량제 봉투에 담아 해상에 투기한 사건을 보고 일반적인 사람은 고유정을 흉악한 살인자로 볼 뿐"이라고 설명했다.

 

이 대표는 "애써 그가 여성이기 때문에 젠더갈등화 하려고 하지도 않고 선동하려고 하지도 않는다"며 "과거의 반유대주의부터 인종차별 등 모든 차별적 담론이 이런 스테레오타이핑과 선동에서 시작한다"고 꼬집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