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지지율 급락에도… 바이든, 재선 도전하나

입력 : 2021-11-21 19:40:00 수정 : 2021-11-21 19:12:05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정치자금 모금행사서 대선 출마 거듭 밝혀

역대 최고령… 연임 난망 관측 불구
국정 주도권 위해 재출마 메시지
잠재적 대선후보들 견제 목적도
당원·측근 사이서 출마논쟁 가열

취임 후 첫 검진… 대장 내시경 받아
마취 85분간 부통령에 권력 승계

하원, 2조弗 사회복지예산 통과
공화 반대 거세 상원 통과 미지수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UPI연합뉴스

지지율이 급락하며 정치적 위기를 맞고 있는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024년 대선에서의 재선 의지를 거듭 밝혔다. 20일(현지시간) 79세 생일을 맞은 역대 최고령 대통령으로 건강 문제에 대한 의구심마저 제기되는 상황이지만 재출마는 “나의 기대”라고 강조했다. 자신의 역점 사업인 사회복지 예산안의 하원 통과라는 선물을 받아들었지만 앞으로가 만만치 않다.

워싱턴포스트(WP)는 이날 바이든이 이달 온라인 정치자금 모금행사에서 지난 3월 취임 후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 재선 도전 의사를 밝혔음을 강조하며 재출마 의지를 피력했다고 보도했다. 바이든은 지난 3월 기자회견에서 “내 계획은 다음 대선에 출마하는 것이다. 그것은 나의 기대”라고 재선 의지를 분명히 밝힌 바 있다.

모금행사에 참여했던 에드 렌덜 전 펜실베이니아 주지사는 “그가 공개적으로 말한 것은 그가 (재선 도전을) 확고하게 믿고 있는 것”이라며 “만약 육체적 또는 정신적으로 직을 수행할 수 없다고 느끼면 그는 출마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WP는 전했다.

역대 최고령 대통령으로 연임은 어려울 것이란 관측이 끊임없이 제기되는 가운데 국정 주도권을 유지하고, 레임덕을 피하기 위해서라도 재출마 입장을 밝힌 것이라는 해석도 나온다.

WP는 바이든 대통령의 재출마 메시지에 대해 “바이든이 그의 나이와 떨어지는 지지율 등을 볼 때 재선에 도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관측을 누르고,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등 잠재적 대선 후보들을 효과적으로 견제하려는 목적”이라고 분석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오른쪽)이 19일(현지시간) 워싱턴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열린 추수감사절 칠면조 사면식에서 피넛 버터란 이름의 칠면조를 사면하고 있다. 미국엔 최대 명절인 추수감사절에 맞춰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칠면조 한 마리를 사면해 명절 분위기를 돋우는 전통이 있다. 올해 미국의 추수감사절은 오는 25일이다. 워싱턴=AP연합뉴스

바이든 대통령의 거듭된 출마 입장 표명에도 민주당원은 물론 그의 측근들 사이에서도 재출마 여부를 둘러싼 논쟁이 이어지고 있다.

차기 대선 출마 메시지가 실제 대선 출마보다는 레임덕을 차단하기 위한 것이라는 해석이다. 2024년 82세가 되는 바이든이 2024년 대선 일정을 소화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나온다.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 문제는 꾸준히 제기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주말인 지난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건강검진을 받았다. 바이든은 대장내시경을 위해 마취를 했고, 마취를 한 85분간 해리스 부통령에게 권력을 승계했다.

당장 건강검진을 받은 당일 백악관 브리핑에서 건강에 대한 우려가 나왔다. 최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여론조사기관 모닝컨설트의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대통령이 건강하다’라는 질문에 동의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50%, ‘정신적으로 건강하다’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는 응답이 48%였다는 결과에 대한 질문이었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유권자의 평가에 대해서는 말할 수 없다”면서도 “다양한 소셜 미디어 등에서 꽤 많은 음모론이 나오고 있다”고 건강 우려설을 차단했다. 백악관 주치의인 케빈 오코너는 건강검진 후 “대통령은 건강하고 활기찬 78세 남성으로, 대통령 직무를 성공적으로 수행하기에 적합하다”고 밝혔다. 다만 경증 말초신경병증의 영향으로 걸음걸이가 과거보다 더 뻣뻣해졌다고 말했다.

한편 미 하원은 바이든 대통령의 역점 사업인 2조달러(약 2380조원) 규모의 사회복지 예산안 ‘더 나은 미국 재건 법안’을 지난 19일 통과시켰다. 찬성 220표, 반대 213표로 민주당 제러드 골든 의원이 유일하게 반대표를 던졌고, 공화당 의원 전원이 반대표를 행사했다.

이 법안은 상원 표결을 남겨두고 있지만, 공화당의 반대와 민주당 조 맨친 의원 등의 내부 반대로 상원 통과가 어렵고, 통과되더라도 축소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 나온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