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스우파’ 제트썬, 갑질 의혹에 해명...“강압적 행동 없었어”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1 11:32:50 수정 : 2021-11-21 14:04: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댄서 제트썬. 제트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엠넷 경연프로그램 ‘스트릿 우먼 파이터’(스우파)에서 인기를 얻은 제트썬(본명 김지선·31)이 갑질 의혹에 해명했다.

 

제트썬은 지난 20일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불미스러운 일들로 인해 많은 분들께 불편함을 드려 죄송하다”며 “선생님이자 연장자로서 그 친구에게 상처가 된 일에 대해 사과를 먼저드린다”고 밝혔다.

 

제트썬은 갑질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한 제자 A씨에게 사과하는 게 우선이라고 생각했고, 자신이 일방적으로 연락하는 것도 부담스러울 수 있기 때문에 지인들에게 연락을 달라고 부탁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이어 제트썬은 A씨의 주장 속 사실관계를 정확히 잡아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A씨의 의혹 제기에 반박했다.

 

앞서 A씨는 2018년 제트썬과 함께 자메이카에 춤을 배우러 갔을 때, 제트썬이 자신에게 속옷 빨래, 전신 마사지를 시켰으며 자신의 머리카락을 마음대로 자르고 화장실에 있는 체모 등을 치우게 했다고 주장했다.

 

제트썬은 빨래를 시켰다는 주장에 대해 “저는 통역, 예약 등 생활 전반에 대한 역할이고 그 친구는 빨래 등 가사일을 맡았다”고 반박했다.

 

전신 마사지의 경우 번갈아 가면서 해줬다는 것이 제트썬의 주장이다.

 

제트썬은 머리를 자른 것은 A씨가 자신의 머리가 너무 길어 자르고 싶다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제트썬은 “그 친구에게 ‘내가 잘라줄까’라고 물었고 그 친구는 좋다고 말했다”며 “머리카락을 자른 뒤 괜찮다고 여러 번 말해 당시에는 정말 괜찮은 줄 알았다”고 밝혔다.

 

화장실에 있는 체모 등을 치우게 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거짓이라고 주장했다.

 

제트썬은 마지막으로 “다시 한 번 불편을 끼쳐드려 죄송하다”며 “ 성숙한 인간, 성숙한 댄서가 될 수 있도록 반성하겠다”고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