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토리 엄마 김건희’ 논란 사과한 한준호 “표현 과정서 오해 소지 있었다”

입력 : 2021-11-21 07:07:33 수정 : 2021-11-21 13:26:2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그로 인해 불편함 느끼셨거나 상처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
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은 20일 '두 아이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 논란에 대해 사과했다.

 

한 의원은 이날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페이스북에 "며칠 전 제 글로 인해 논란과 비판이 있었다"며 그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거나 상처 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했다.

 

그러면서 "결코 여성을 출산 여부로 구분하려던 것은 아니지만 표현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성찰하는 기회로 삼겠다. 다시 한번 사과드린다"고 했다.

 

한 의원은 앞서 페이스북에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라는 글을 올린 뒤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고 주장했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 부대변인은 19일 논평을 내어 "아이를 낳지 못하는 여성은 대한민국에서 영부인 될 자격도 없다는 뜻이냐"고 따져 물었다. 그러면서 "난임 및 불임 가정에 상처를 준 이재명 후보 측의 사과와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국민의힘 중앙여성위원회도 같은날 성명에서 "지난해 박원순·오거돈 전 시장 성범죄 사건의 피해자를 '피해호소인'이라고 부른데 이어, 이번에는 출산과 자녀 유무로 영부인 자격과 국격을 운운하는 민주당의 성인식이 정말 충격적이고 경악스럽다"고 했다.

 

중앙여성위는 "한 수행실장과 이 후보는 아직까지 그 어떠한 사과나 조치도 취하고 있지 않다"며 "민주당의 성인식 수준에 국민들은 이미 수없이 실망하고 분노했다. 이재명 후보는 즉시 사과하고 그에 맞는 책임있는 조치를 하시길 촉구한다"고 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