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백의종군 자세로 국민 속에 들어가겠다” 김두관, 선대위 공동 선대위원장 사퇴

입력 : 2021-11-20 18:00:00 수정 : 2021-11-21 13:48: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과·반성, 헌신적 실천만이 이재명 정부 만들 수 있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더불어민주당 대선 선거대책위원회 공동선대위원장 직을 맡은 김두관 의원은 20일 “‘날렵한 선대위, 일하는 선대위’를 위해 우선 저부터 공동선대위원장에서 사퇴하겠다”라고 밝혔다. 이는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가 이날 선대위 개혁을 예고한 이후 나온 첫 보직 사퇴 선언이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경선 후보인 저를 배려해서 맡겨주신 후보자 직속 균형발전위원회 공동위원장도 사퇴하고 백의종군의 자세로 국민 속에 들어가겠다”라며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동료 의원들을 향해 “여의도에 있지 말고 사무실에 나오지 말고 회의가 필요하면 온라인으로 하고 모두 자기 동네로 내려가자”라며 “의원 한 명 한 명이 모두 이재명의 메시지를 전파하는 언론이 되자”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저부터 지역구로 내려가겠다. 부·울·경 어디라도 가서 민주당의 잘못을 사과하고 이재명 정부는 다를 것이라고 설득하겠다”라며 “강남 기득권이 다시 집권하면 서울공화국이 지방을 삼켜버릴 것이라고 지방이 잘사는 나라를 위해 이재명이 필요하다고 설득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민주당의 잘못을 사과하고 국민 앞에 용서를 빌겠다”라며 “사과와 반성 없이는 결코 이길 수 없다. 후보가 사과했다. 이제 더 큰 책임이 있는 당 소속의원의 사과와 반성이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 “이재명과 함께 개혁의 민주당을 새로 세우겠다. 지선과 총선에 젊은 층이 절반 이상 유입될 수 있도록 공천개혁, 정치개혁을 하겠다고 약속해야 한다”라며 “사과와 반성, 헌신적 실천만이 이재명 정부를 만들 수 있다고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이 후보는 이날 충남 논산 화지시장을 찾은 자리에서 즉석연설을 통해 “민주당의 이재명이 아니라, 이재명의 민주당으로 만들어가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덩치만 크고 할 일 제대로 못 챙기는 선대위와 당, 역시 다 다시 시작하겠다”며 며 당 선대위에 대한 대대적인 쇄신 의지를 드러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