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출산 여부로 女 구분한 건 아니지만 오해 소지”… 한준호 ‘김혜경 VS 김건희’ 논란에 사과

입력 : 2021-11-20 16:25:00 수정 : 2021-11-21 13:27:1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출산 갈라치기’ 논란 발언에 與野 한목소리 비판
여성단체 “이 후보는 한준호 즉각 경질하고 사과하라”
더불어민주당 한준호 원내대변인. 연합뉴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의 수행실장인 한준호 의원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 배우자인 김건희씨를 ‘토리 엄마’로 지칭하며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고 적어 ‘출산 갈라치기’ 논란이 인 것과 관련해 공식 사과했다.

 

한 의원은 20일 오후 페이스북에 “며칠 전 제 글로 인해 논란과 비판이 있다”면서 “그로 인해 불편함을 느끼셨거나 상처받으신 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결코 여성을 출산 여부로 구분한 것은 아니지만 표현 과정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다는 점을 인정한다”며 “앞으로 더 세심하게 살피고 성찰하는 기회로 삼겠다”고 거듭 사과했다.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페이스북 캡처

앞서 한 의원은 SNS를 통해 이 후보의 배우자인 김혜경씨와 윤 후보의 배우자인 김건희씨를 비교하며 “두 아이의 엄마 김혜경 vs 토리 엄마 김건희. 영부인도 국격을 대변한다”고 적었다. 토리는 윤 후보 부부 반려견의 이름이다.

 

이를 두고 출산 유무로 ‘국격’을 논하는 듯한 뉘앙스의 글이 부적절하다는 비판이 제기됐다. 한 의원은 글을 올린 지 1시간이 채 지나지 않아 해당 글에서 두 사람의 수식어를 지우고 ‘김혜경vs 김건희’로 수정했지만 여야에서 비판 목소리가 나왔다. 

 

김연주 국민의힘 상근부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자녀를 갖기 원하지만, 여러 원인으로 인해 아이를 갖기 어려운 난임 혹은 불임 가정이 있다”며 “아이가 없다는 것이 어떻게 국격과 연결된다는 것인지 도저히 납득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성일종 국민의힘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후보와 김씨는 본인들이 원해서 아이를 낳지 않은 것이 아니다”라면서 “과거 김건희씨는 임신을 한 적이 있고, 당시 윤석열 후보는 ‘아이가 태어나면 업고 출근하겠다’고 했을 정도로 기뻐했다”고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국가정보원 댓글 수사 파문인 커졌을 당시 김건희씨가 크게 충격을 받아 유산했다”고 덧붙였다

 

여당 내부에서조차 쓴소리가 나왔다. 정철 이 후보 메시지총괄은 한 의원의 해당 글에 대해 “건드려선 안 되는 주제”라고 했다. 정 총괄은 19일 MBC 라디오 ‘김종배의 시선집중’과의 인터뷰에서 “오버하는 거다. 게임 들어가면 폭투 나오는 건데 많이 나갔다”며 “건드려선 안 되는 느낌이라는 생각이 든다”고 지적했다.

 

여성단체들은 문제의 발언을 한 한 의원의 보직 사퇴를 요구하고 나섰다. 한국여성단체협의회는 전날(19일) 성명을 통해 “여성은 출산 도구인가. 언제부터 우리 사회에 출산하지 못한 여성이 비판의 대상이 되었는가”라며 “여성의 출산 유무조차 갈라치기 하는 이러한 정치가들의 행태가 참으로 통탄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글을 지웠다고 하더라도, 이를 지켜보는 여성들의 상처까지 지울 수는 없다”며 “이재명 대통령 후보는 한준호 수행실장을 즉각 경질하고 국민의 가슴에 대못을 박은 발언에 대해 즉각 사과할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