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尹 돌상에 놓인 지폐, 엔화 아닌 천환권’ 드러나자… 송영길 “실수 인정”

입력 : 2021-11-20 20:00:00 수정 : 2021-11-20 15:37:33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尹 측, 宋 향해 “근거 없이 친일 의혹 제기… 거짓 네거티브, 흑색 선전”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가 과거 공개한 돌잔치 사진. 윤석열 인스타그램 캡처

더불어민주당 송영길 대표가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의 돌상 사진에 일본 화폐인 엔화가 놓였다고 공세를 폈다, 해당 지폐가 한국 지폐로 확인되자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20일 민주당 공보국은 공지 메시지를 통해 “송 대표는 윤석열 후보의 돌상에 놓인 화폐와 관련된 발언에 대해 실수를 인정하고 유감을 표했다”고 밝혔다.

 

앞서 전날(19일) 송 대표는 민평련(경제민주화와 평화통일을 위한 국민연대) 2021년 총회에서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와 윤 후보의 성장 배경을 비교하는 과정에서 윤 후보에 대해 “돌잔치에 우리나라 돈 대신 엔화가 놓였을 정도로 일본과 가까운 유복한 연세대 교수의 아들로 태어난 윤석열씨는 사법고시를 합격하고 서울대 법대를 나와 검사로서 검찰총장을 했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이 후보에 대해서는 “소년공으로 공장생활을 하면서도 검정고시로 중앙대를 들어가, 인권 변호사의 길을 걸어온 소중한 삶의 캘린더를 우리 모두가 봤으면 좋겠다”며 윤 후보의 어린 시절과 비교하기도 했다.

 

이후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는 해당 사진을 확대한 결과 송 대표의 주장과 달리 돌잔치 사진 속 지폐는 한국은행이 1960년대 초 발행한 ‘개(改) 천환권’으로 추정된다는 반박이 나왔다.

 

윤 후보 측 이양수 수석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내고 “해당 사진의 돈은 한국은행이 발행한 1천 환 지폐”라고 밝혔다. 이어 “근거 없이 친일 의혹을 제기하는 집권 여당 당 대표 품격을 지켜보는 국민은 분노보다 비애감에 사로잡힐 것”이라며 “전형적인 거짓 네거티브이고 흑색 선전”이라고 비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