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한일해저터널, 세계 경제에 파급력 상당할 것” [신통일한국 싱크탱크 2022 포럼]

관련이슈 THINK TANK(싱크탱크) 2022 , 참사랑

입력 : 2021-11-20 15:08:51 수정 : 2021-11-20 15:08:50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20일 경기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열린 ‘제3회 THINK TANK 2022 포럼’에서 짐 로저스(가운데) 로저스홀딩스 회장과 각계 전문가들이 세션2 ‘신통일한국으로 가는 길, 한일해저터널’을 진행하고 있다. 가평=이재문 기자

대한해협을 통해 한국과 일본을 잇는 ‘한일해저터널’이 건설되면 세계적인 경제·문화적 파급력이 생길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이런 전망은 20일 경기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천주평화연합(UPF)과 THINK TANK(싱크탱크) 2022 포럼 조직위원회 공동주최로 열린 ‘제3회 THINK TANK 2022 포럼’에서 나왔다.

 

짐 로저스 로저스홀딩스 회장은 이날 개최된 포럼에서 세션2 ‘신통일한국으로 가는 길, 한일해저터널’ 토론에서 “한일해저터널이 연결되고 38선이 열린다면 일본 도쿄에서 영국 런던까지 차로 이동할 수 있다”며 “한·일은 물론 세계에 큰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한반도의 위치를 고려했을 때 한일해저터널이 연결되면 특히 30억명의 아시아인 사람들에게 큰 영향을 미치게 될 것”이라며 “모든 것을 바꾸는 허브(hub)가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로저스 회장의 주장은 앞서 자신의 기조 연설 핵심 내용인 ‘DMZ(비무장지대) 개방이 추동할 한반도 변화와 주목받는 지역으로서의 위상’와 연결된 내용이다. 

 

한일해저터널과 일대일로(一帶一路), 시베리아 횡단철도의 연계를 통한 한반도의 밝은 미래를 전망한 로저스 회장은 문선명·한학자 총재의 노력도 높이 평가했다. 문선명·한학자 총재가 1981년 11월10일 한일해저터널 사업을 공론화한 점을 거론한 것이다. 당시 두 총재는 “중국에서 한국을 통하여 일본에 이르는 아시아권 대평화고속도로를 건설하고, 세계로 통하는 자유권 대평화고속도로를 건설하는 것”이라고 의미를 제시했다. 한일해저터널은 1986년 10월 일본에서는 제1차 조사를 위한 사갱(斜坑) 공사가 첫 삽을 떴고, 1988년 경남 거제도 일대에서 시추 조사도 이뤄졌다.

 

로저스 회장은 “터널로 한국과 일본을 연결한다는 것은 정말 좋은 생각”이라며 “사업을 추진할 자본과 가능성이 있다면 시도해보는 것이 당연하다”고 말했다. 이어 “멋진 가능성으로 세계를 바꿀 수 있다면 생각만으로도 놀랍다”며 “한일해저터널은 한반도를 교통과 물류의 중심지로 바꾸고, 세계를 바꿀 수 있다”고 기대했다. 

안병민 한반도경제협력원 원장이 20일 경기 가평 청심평화월드센터에서 열린 ‘제3회 THINK TANK 2022 포럼’에 참석해 한일해저터널의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다.  가평=이재문 기자

포럼에는 한국과 일본의 전문가들이 참석해 한일해저터널의 필요성과 효과를 논의했다. 안병민 한반도경제협력원 원장은 모두발언에서 “한일해저터널은 1940년대 개발 구상이 시작되고 80년이 지난 지금까지 침략 수단 내지 위험한 통로라는 이미지를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진단했다. 그는 미국의 대륙횡단철도를 언급하며 “남북전쟁으로 분열됐던 미국은 동과 서를 연결하면서 평화와 통합, 번영의 시대를 맞이했다”며 “한일해저터널은 이 지역의 시간과 공간의 개념을 바꾸고 동아시아지역의 초국경광역경제권을 선도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전문가 질의에서 첫 주자로 나선 하라다 요시아키 전 일본 환경장관은 “지금까지 한국과 일본의 물류는 해운과 항공에 의존할 수밖에 없었다”며 “영국과 유럽이 유로터널 개통으로 통합된 경제권을 형성한 것에 비해 동북아시아는 효율적인 지역내 수송 시스템이 결여돼 있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한국과 일본 양국의 인접한 지방자치단체에 해저터널의 필요성을 어떻게 제시할 것인지를 로저스 회장에게 물었다. 

 

로저스 회장은 한일해저터널을 기반으로 한반도가 대륙과 연결되면 그 경제성은 상당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그 배경으로 물류·시간 비용 감소를 들었다. 그는 “도쿄에서 런던까지 선박을 이용했을 때 걸리는 시간보다 운송 시간이 적어도 2∼3주 단축될 것”이라며 “물류 비용 감소는 물론이고, 관광객을 끌어들이며 한반도가 동북아 허브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이어 “한일해저터널은 중국의 일대일로 사업이나 러시아 시베리아 횡단열차와도 연계된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고도 전망했다. 

 

노다 토시야수 일본 세이난학원대학 법학부 교수는 “최근 동북아의 정세가 복잡해지면서 중국 일대일로에 대한 인접국의 관심이 줄고 있다”며 “이 지역의 물류가 활발하지 않다면 한일해저터널의 가능성은 낮아질 수 있지 않냐”고 질문했다. 이에 로저스 회장은 “한일해저터널은 양국을 크게 변화시킬 것”이라며 “그 변화에서 가장 크게 영향받는 것은 한국과 일본, 중국이 될 것”이라고 답했다. 

짐 로저스(가운데) 로저스홀딩스 회장과 각계 전문가들이 세션2 ‘신통일한국으로 가는 길, 한일해저터널’을 진행하고 있다.

허재완 중앙대 교수는 “영국과 프랑스를 잇는 해저터널은 서유럽 경제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며 “한일해저터널도 연결만 되면 동북아경제권을 구축하는데 큰 역할을 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려먼서 이 터널의 이름을 ‘동북아터널’이나 ‘아시아터널’로 부르는 것에 의견을 물었다. 로저스 회장은 “한일해저터널이 개통만 된다면 유라시아대륙까지 연결되는 것”이라며 “동아시아터널을 넘어 유로아시아터널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