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범인 보고 도망간 여경"…인천경찰청장 사과에도 파면 요구 봇물

관련이슈 디지털기획

입력 : 2021-11-20 16:00:00 수정 : 2021-11-20 15:53:19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층간소음으로 갈등을 빚은 이웃 일가족 3명을 흉기로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 40대 A씨가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11월17일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에 들어서고 있다. 연합뉴스

흉기 난동 현장에서 경찰의 부실 대응으로 피해자가 중태에 빠진 이른바 ‘층간소음 흉기난동’ 사건 파장이 쉽게 가라앉지 않고 있다. 인천경찰청장이 공식 사과에도 사건 현장을 이탈한 여경을 파면시켜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다. 논란은 ‘여경 무용론’으로까지 번지는 모양새다.

 

◆경찰이 경찰에게 신고하러 현장 이탈한 꼴

 

20일 사건 피해자 가족 등에 따르면 인천 논현경찰서 모 지구대 소속 A 경위와 B(여) 순경은 지난 15일 오후 4시58분쯤 인천시 남동구 서창동의 한 빌라 4층 주민 C(48)씨가 소란을 피운다는 3층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했다. A 경위와 B 순경은 3층 복도에서 신고자인 50대 D씨 부부와 이들의 20대 딸에게 피해 진술을 받았다.

 

A 경위는 이때 C씨가 3층으로 내려오는 것을 본 후 피해자 가족 중 남편 D씨만 데리고 빌라 밖으로 나갔다. A 경위가 이렇게 한 이유는 정확히 확인되지 않았지만, C씨와 D씨가 함께 있으면 우발적 상황이 발생할 것으로 우려했기 때문인 것으로 짐작된다. 이후 3층 복도에는 D씨 아내와 20대 딸만 남게 됐고, 오후 5시5분쯤 C씨가 내려와 이들에게 흉기를 휘두른 것이다.

 

문제는 3층 복도에 피해자들과 함께 있던 B 순경이 현장을 이탈하면서 발생했다. D씨는 “비명을 듣고 올라가는데 1~2층 사이에서 B 순경이 소리를 지르며 계단을 내려갔다”며 “A 경위도 따라오지 않아 혼자 갔더니 아내 목에 피가 분수처럼 쏟아지고 딸이 홀로 흉기를 든 C씨의 손을 잡고 대치 중이었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B 순경 등은 구조와 지원 요청을 하기 위해 현장을 이탈해 밖으로 나갔고, 그사이 공동 현관문이 잠겨 조치가 늦어졌다고 해명했다. 경찰이 흉기 난동범을 보고 다른 경찰에게 ‘신고’하기 위해 현장을 떠난 황당한 일이 발생한 셈이다. 경찰 안팎에서는 B 순경이 적시에 C씨를 막아섰다면 D씨의 아내가 흉기를 맞고 식물인간 기로에 놓이는 비극이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시각이 지배적이다.

 

◆인천경찰청장 사과에도 들끓는 여론

 

송민헌(52) 인천경찰청장은 이에 대해 지난 18일 공식 사과했다. 송 청장은 “시민 눈높이에 부합하지 않은 경찰의 소극적이고 미흡한 사건 대응에 대해 피해자분들께 깊은 사과를 드린다”며 “피의자에 대한 철저한 수사와는 별개로 현재까지 조사된 사항을 토대로 철저한 감찰을 진행해 해당 경찰관들에게 엄중한 책임을 물을 예정”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경찰은 이튿날인 19일 A 경위와 B 순경을 대기발령 조치했다.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 캡처

하지만 파장은 계속되고 있다. 관련 국민청원은 국민 1만명이 동의한 상태다. 국민 청원에는 당시 B 순경이 취했어야 할 상황 대응 방향도 상세히 담겼다. 청원인은 “범죄자에 의해 피해가 발생할 게 명백한 상황이었다면 우선 무전을 쳐서 지원을 요청하고, 소리를 크게 질러 1층의 경찰관에게 지원을 요청해야 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테이저건과 총기 사용을 준비하고, 피해자는 자신의 뒤로 숨기고 (피의자에게) 경찰에 대한 상해는 특수공무집행방해로 더 크게 처벌받음을 경고해야 했다”고 꼬집었다.

 

C씨는 살인미수 및 특수상해 혐의로 지난 17일 경찰에 구속됐다. C씨는 영장실질심사가 열리기 전 피해자 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은 없느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죄송하다”는 말만 반복했다. D씨의 아내는 여전히 의식을 찾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D씨의 딸도 얼굴과 손 등을 다쳐 입원 치료를 받고 있다.

 

◆다시 고개 드는 ‘여경 무용론’

 

B 순경의 현장 이탈로 치안 서비스를 제공받지 못하고 목숨을 위협받는 일이 생기면서, 국민의 생명을 지켜주지 못하는 여경이 무슨 필요가 있냐는 ‘여경 무용론’이 또다시 고개를 들고 있다. 여경이 경찰 채용 체력검정에서 무릎을 대고 팔굽혀펴기를 하는 등 경찰청이 구조적으로 현장 대응을 못 하는 경찰을 배출에 앞장선다는 비판도 나왔다.

 

이날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 블라인드에 올라온 글도 불타는 여론에 기름을 끼얹었다. 국내 다수 커뮤니티에는 블라인드에 게시된 ‘이번 여경 사건에 대한 여경 반응’이라는 제목의 글이 빠르게 퍼지고 있다. 해당 글에는 “실제 체대 출신 중학교 동창 여경한테 들었다”며 “여경 동기들 단톡방에서 이번 여경 사건으로 현장에 나가지 말라는 상부 지시가 내려올 것 같다는 축제 분위기”라는 내용이 담겼다. 사건에 대해 비판해야 할 동료 여경들이 되레 치안 현장에서 벗어나길 원하고 있다는 취지로 보인다.

 

경찰 관계자는 “전체적인 과정에서 현장 대응 방식이 적절했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