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이재명 "민주당 '고인 물' 지적…저 자신부터 돌아본다"

관련이슈 대선

입력 : 2021-11-20 11:21:50 수정 : 2021-11-20 11:21:48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욕설·구설수에 반성·사과가 먼저였다" 자성모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19일 충청권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첫 일정으로 대전을 찾아 서구 둔산동 일원서 시민들에게 대권도전 각오를 말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 후보는 20일 "욕설 등 구설수에 해명보다 진심 어린 반성과 사과가 먼저여야 했다"고 말했다.

이 후보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서 "왜 국민의 신뢰를 잃었는지 저 자신부터 먼저 돌아본다"며 이같이 말했다.

지지율이 정체를 거듭하며 국민의힘 윤석열 대선 후보와의 격차가 좀처럼 좁혀지지 않는 상황에서 한발 물러서 자성하겠다는 취지로 보인다.

그는 "대장동 의혹도 '내가 깨끗하면 됐지' 하는 생각에 많은 수익을 시민들께 돌려 드렸다는 부분만 강조했지, 부당이득에 대한 국민의 허탈한 마음을 읽는 데에 부족했다"며 "'이재명다움으로 민주당의 변화와 혁신을 끌어내고 새 시대를 준비할 것으로 기대했는데 오히려 이재명이 민주당화되었다'는 지적에는 몸 둘 바를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저의 부족함이 많은 분을 아프게 해드렸다"며 "죄송합니다. 깊이 사과드립니다"라고 덧붙였다.

그는 "민주당 대선 후보로 선출된 직후부터 대구 서문시장을 시작으로 민심을 듣기 위해 전국 곳곳을 다니고 있다. 많은 분의 말씀 가운데 민주당에 대한 원망과 질책이 많이 아팠다"며 당의 쇄신을 촉구하기도 했다.

이 후보는 "민주당은 날렵한 도전자의 모습으로 국민 지지 속에 5년 전 대선 승리를 거머쥐었고 지선과 총선을 휩쓸었지만, 이제는 고인 물 심지어 게으른 기득권이 되었다는 지적을 받고 있다"며 "국민적 요구에 부응하려는 우리의 노력은 너무 부족했고 더뎠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의 변방에서 정치를 해왔던 저이지만, 당의 대선후보로서 그 책임을 피할 수는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민주당은 거대 여당으로서 부동산, 소상공인 보상, 사회경제 개혁 등에서 방향키를 제대로 잡지 못했다"며 "국민의 요구, 시대적 과제에 기민하게 반응하지 못했다. 당내 인사들의 흠결은 감싸기에 급급했다"고 했다.

또 "민주당에 실망해 가는 국민의 허탈한 마음을 이해하고 위로하며 개선하는 노력도 부족했다. 국민이 기대하는 개혁성과는 충분히 만들지 못했다"고 꼬집었다.

그는 "어려운 국민의 삶과 역사 퇴행의 위태로움을 생각하면 이제 변명, 고집, 좌고우면은 사치"라며 "저부터 처음 정치를 시작할 때 그 마음으로 돌아가 새로 시작하겠다. 저의 이 절박한 마음처럼 우리 민주당도 확 바뀌면 좋겠다"고 말했다.

<연합>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