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속옷 빨래 시키고 머리카락 잘려. 노예 생활“ ‘스우파‘ 제트썬 제자 추정 폭로글 확산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0 11:02:23 수정 : 2021-11-20 15:34:57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제트썬 인스타그램 캡처

 

‘스트리트 우먼 파이터’의 출연했던 댄스 크루 코카N버터 댄서 제트썬(본명 김지선)에 관한 폭로 글이 등장했다.

 

19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스우파 댄서 ㅈㅌㅆ에 대해 폭로한다’는 제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제트썬의 제자였다고 주장한 해당 게시글 작성자 A씨는 한달 간 제트썬의 노예 생활을 했다고 폭로하며 “고등학교 시절 수업 등록을 시작으로 꽤 오랫동안 배우고 공연도 함께하며 2017년부터는 정식으로 팀으로서 함께 활동했다”고 설명했다.

 

해당 게시글에 따르면 당시 만 20살이었던 A씨는 팀 생활을 하던 중 자메이카에 춤을 배우러 가자는 제안을 받아 지난 2018년 1월19일부터 2월20일까지 그와 함께 자메이카로 떠났다.

 

제트썬과 자메이카에서 한 달간 생활한 A씨는 “옷은 물론 속옷 빨래도 전부 제 몫이었다”며 “처음엔 선생님이 먼저 씻고 옷이랑 속옷을 바닥에 두셨길래 의아했지만 옷만 빨고 나왔다. 속옷은 오히려 불편할 것 같아 그대로 뒀다. 그런데 그분은 ‘왜 속옷은 안 빨았냐, 더럽냐’는 식이었다. 그날부터 한 달간 손빨래는 제 몫이었다”라고 밝혔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이어 “잠들기 전엔 전신 마사지도 해드려야 했고, 본인 체모 정리한 것도 제가 치우게 했다”며 “머리카락도 잘렸다. 너무 지저분하다며 본인이 잘라주겠다고 했고, 다듬는 정도라 생각해 좋다고 했다. 정말 해보고 싶은 머리가 있었다면서 잘랐는데…긴말은 생략하고 사진으로 첨부하겠다. 머리 잘리면서 눈물 참느라 정말 애먹었고 그마저도 다 자르고 한국에 있는 팀원에게 전화해서 표정 안 좋다며 뭐라고 하셨다”고 전했다.

 

A씨가 공개한 사진에는 머리카락 층이 나누어져 잘린 뒷모습이 담겨 있으며 실제 제트썬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지난 2018년 1월부터 2월 사이 자메이카에 방문한 게시글이 다수 남아있다. 그중에는 제트썬이 머리카락이 엉성하게 잘린 댄서와 함께 춤을 추는 영상도 포함됐다.

 

A씨는 “비흡연자인 내 앞에서 매일 담배 피우며 말도 안 되는 이유로 혼냈다. 수업에서 조금이라도 저한테 더 관심이 집중되거나 선생님이 기분 좋지 않은 날에는 혼날 각오를 해야 했다. 특히 남자친구와 사이가 안 좋은 날엔 더 심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메이카에서 지내던 한 달 중 반 정도는 선생님이 거기서 만난 남자친구 집에서 지냈다. 치안 문제로 저는 혼자 숙소에 남을 수 없어 함께 지냈다. 제자와 함께 있는 공간인데도 남자친구와 애정행각을 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A씨는 “모든 돈은 공금으로 사용했고, 선생님이 호화로운 숙소를 잡고 싶어 해서 무리한 예산을 쓴 상태였다. 돌고래 체험이 유명 하단 걸 알고 서치 후 맞는 수업료와 공금을 챙겼다. 그런데 알아본 건 그중 저렴한 코스였고 그분이 원한 건 가장 비싼 코스였다. 잘못 알아 온 탓에 크게 혼났고 어떻게 해서든 돈을 구하라고 화를 내셨다. 결국 엄마에게 전화해 돈을 받았다”며 “공금에서 돈을 빌리고, 본인 타투도 하고, 선물을 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한국에 돌아와 돈을 달라고 말씀드린 후 혼났지만 돈은 받았다”고 정리했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