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일보

검색

“너무 고생 많았다”...수능 끝난 재수생 감동시킨 빙수집 사장의 손 편지

관련이슈 이슈키워드

입력 : 2021-11-20 10:41:03 수정 : 2021-11-20 10:41:02

인쇄 메일 글씨 크기 선택 가장 작은 크기 글자 한 단계 작은 크기 글자 기본 크기 글자 한 단계 큰 크기 글자 가장 큰 크기 글자

사진=트위터 캡처

 

올해 두 번째 대학수학능력시험(수능)을 치른 재수생이 귀가해 빙수 한 그릇을 주문했다가 가게 사장으로부터 따뜻한 위로를 받았다는 사연이 공개됐다.

 

지난 18일 한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는 ‘작년 수능날에 언니랑 빙수 먹으면서 남겼던 리뷰인데, 올해도 시키면서 혹시 사장님이 기억하실까 싶어서 (주문 할 때) 썼는데 영수증에 이렇게 써서 왔다’는 내용의 게시글이 게재됐다.

 

해당 게시글에는 A씨가 지난해 수능을 치른 언니와 빙수를 주문한 뒤 “수능 끝나고 먹었는데 너무 맛있다”며 “비록 우리 언니는 재도전하겠다고 했지만, 빙수 먹고 힘낸다고 한다. 사장님도 화이팅”이라는 내용의 리뷰를 남긴 사진이 담겨 있다.

 

당시 업주는 해당 리뷰의 장문의 댓글을 달아 “마스크 쓰고 시험 보느라 너무 고생 많았다. 시원하기도 하고, 허무하기도 하고. 시험 하나에 인생이 좌우되나 싶어서 끝나고 집 가는 길에 창밖만 바라보면서 온 기억이 난다”고 전했다.

 

이어 “스무살, 내 인생에서 가장 중요한 건 정시 수능성적이고 대학교라고 생각했는데 그게 다가 아니었다”며 “대학교 동기들을 보면 과와 전혀 상관없는 일을 하는 친구들도 많고, 저도 생각지도 않았던 빙수 가게를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업주는 자신도 재수 경험이 있다며 당시에는 남들보다 늦은 것 같다는 생각에 괴로웠지만, 시간이 흐르고 보니 1~2년 차이는 아무것도 아니더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각자의 속도가 있다. 삼수했지만 가장 먼저 취업한 친구, 누구나 바라는 학교에 갔지만 사업하는 친구, 제일 늦게 취업했지만 안정적인 삶을 사는 친구 등 다양하다”며 “원하는 결과가 나왔든 아니든 A씨와 언니도 화이팅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업주는 “새로운 스무살 시작을 응원하겠다. 너무 고생 많았다. 다음 주문 때 요청사항에 붕어빵을 적어주시면 서비스로 같이 보내드리겠다”고 덧붙였다.

 

사진=트위터 캡처

 

당시 업주의 진심어린 위로와 응원을 받았던 A씨 자매는 지난 18일, 두 번째 수능에 응시했다. 이후 A씨는 1년 전처럼 수능이 끝난 언니와 또다시 빙수를 주문하며 요청사항에 사장과 1년 전 주고 받은 이야기를 간단히 적었다.

 

이후 배달된 빙수를 받아든 A씨는 깜짝 놀랐다. A씨 자매를 기억한 업주가 직접 영수증에 손편지를 남겼던 것이다.

 

업주는 “지난해 제가 길게 리뷰 답변을 남겼던, 그 분 맞으시냐. 너무 반갑다. 오늘은 작년보다 부담감이 조금 더 있었을 텐데 너무 고생많았다. 달달한 빙수 먹으면서 푹 쉬시길 바란다”는 내용과 함께 지난해 약속했던 붕어빵 서비스를 선물했다.

 

이에 A씨는 “올해도 빙수를 주문하면서 혹시 사장님이 기억하실까 싶어 (사연을) 적었다”며 “그랬더니 영수증에 이렇게 적혀서 왔다. 심지어 붕어빵 두 개나 더 주셨다. 먹으면서 눈물 날 정도로 감동했다”고 감사함을 밝혔다.


[ⓒ 세계일보 & Segye.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